경찰, '마포구의회 전·현직 의장 땅투기 의혹'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마포구 공직자 부정부패 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 3월 마포구청 앞에서 이필례·조영덕 전현직 마포구의회 의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주민대책위
서울 마포구 공직자 부정부패 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 3월 마포구청 앞에서 이필례·조영덕 전현직 마포구의회 의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주민대책위
경찰이 전·현직 서울 마포구의회 의장들이 지역구에서 부동산 투기를 벌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마포경찰서는 국민의힘 소속 조영덕 마포구의회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필례 전 의장을 이해충돌방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 의뢰한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을 8일 오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앞서 마포구 공직자 부정부패 주민대책위원회(주민대책위)는 조 의장과 이 전 의장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국수본) 수사를 의뢰했다. 마포경찰서는 지난달 말 국수본으로부터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조영덕 의장은 지난해 5월 마포 공덕시장 정비사업 조합장 선거에 구의회 상임위원장 직함이 있는 상황에서 출마해 당선됐다. 이필례 전 의장 남편은 마포구청이 '지분 쪼개기'를 금지하기 직전인 지난 1월 노고산동 주택·토지 지분을 분할해 친인척과 나눴다. 이 전 의장은 "남편이 한 일이라 모른다"고 말한 바 있다.

오현주 대변인은 "전·현직 의장들의 행위에 불법이 있는지 없는지 봐달라고 경찰에 수사 의뢰해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았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추가로 알게 된 사실을 진술했고 재개발과 관련된 분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