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한동, 협치 중시한 의회주이자이자 거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8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고인은 1934년 경기도 포천에서 태어나 경복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사법고시에 합격한 후 판사, 검사로 근무했으며, 1981년 제11대 총선에서 처음 국회의원 배지를 단 후, 16대 총선까지 내리 당선된 6선 정치인이다. 1988년 내무부 장관과 2000년 국무총리를 지냈으며 헌정사상 처음으로 인사청문회를 거쳐 정식으로 국무총리에 취임했다. 사진은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지난 2018년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 조문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뉴스1 DB) 2021.5.8/뉴스1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8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고인은 1934년 경기도 포천에서 태어나 경복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사법고시에 합격한 후 판사, 검사로 근무했으며, 1981년 제11대 총선에서 처음 국회의원 배지를 단 후, 16대 총선까지 내리 당선된 6선 정치인이다. 1988년 내무부 장관과 2000년 국무총리를 지냈으며 헌정사상 처음으로 인사청문회를 거쳐 정식으로 국무총리에 취임했다. 사진은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지난 2018년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 조문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뉴스1 DB) 2021.5.8/뉴스1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8일 이날 별세한 이한동 전 국무총리에 대해 "늘 통 큰 정치를 보여준 거목"이라며 추모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늘 이한동 전 국무총리께서 향년 87세로 별세하셨다"라며 "40여년 정치인생 동안 초당적 협력과 협치를 중시했던 의회주의자"라고 회고했다.

또한 "1981년 제11대 국회의원으로 정치를 시작한 이 전 총리는 6선 국회의원, 내무부 장관을 지내며 김대중 정부 당시 제33대 국무총리를 역임했다"라며 "영면을 기원한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한동 전 국무총리는 이날 낮 12시30분쯤 자택에서 별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