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로켓 잔해 9일 지구에 추락… "정확한 추락지점 알 수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의 독자적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 '톈허'를 실은 창정5B 로켓이 지난달 29일 하이난성 원칭 기지에서 붉은 화염과 함께 솟아오르고 있다. /사진=로이터
중국의 독자적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 '톈허'를 실은 창정5B 로켓이 지난달 29일 하이난성 원칭 기지에서 붉은 화염과 함께 솟아오르고 있다. /사진=로이터
중국이 지난달 우주로 쏘아 올린 로켓 잔해가 8일 밤 또는 9일 지구상에 추락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8일(현지시각) 미국 우주기업 '에어로스페이스 코퍼레이션(AC)'은 '궤도 재진입 및 잔해 연구센터(CORDS)'의 분석을 인용해 "중국 창정5B 로켓 잔해가 그리니치 표준시(GMT) 9일 오전 4시19분(한국시간 9일 오후 1시19분)에 대기권에 재진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차범위는 ±8시간이다.

CORDS는 "로켓의 추락지점이 뉴질랜드 북섬 근처로 예상되지만, 넓은 띠 모양의 경로를 따라 어느 곳이든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9일 중국이 독자적인 우주정거장 구축을 위해 우주로 쏘아 올린 우주정거장 모듈 톈허가 목표했던 궤도에 무사히 안착했다. 하지만 톈허를 싣고 간 로켓 창정5B의 잔해는 지구에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로켓 본체는 길이 30미터(m), 무게 22.5톤(t)에 달한다. 로켓은 지구 상공 약 280km에서 매일 1~2km 가량 지구를 향해 낙하하고 있다. 시속 2만7000km가 넘는 속도로 지구 주위를 회전하고 있고 태양풍 등의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정확한 장소 예측이 불가능한 상태다. 로켓이 대기권에 재진입하기 몇 시간 전에서야 예측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한국공군 우주정보상황실은 지난 7일 미국 우주사 연합우주작전센터와 화상회의를 열고 공동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공군에 따르면 현재까지는 로켓 잔해의 추락 예측지점에 한반도가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되지만, 다양한 변수에 의해 로켓 잔해의 대기권 진입 시 한반도에 낙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공군은 최악의 경우에 대비해 미국 연합우주작전센터 및 한국천문연구원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감시정보를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로켓 본체가 특수 재질로 만들어져 대기권에 진입하는 동시에 불타 사라질 것"이라면서 "로켓 잔해가 지구로 추락할 수 있다는 주장이 서방국가의 과장된 위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