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김천과 0-0 값진 무승부…6연패 사슬 끊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천FC와 김천상무의 경기 모습(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부천FC와 김천상무의 경기 모습(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부천FC1995가 6연패 후 값진 무승부를 거뒀다.

부천은 8일 부천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김천상무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11라운드 맞대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전까지 6경기에서 연달아 패했던 부천은 연패 사슬을 끊고 모처럼 승점을 추가했다. 부천은 1승3무7패(승점 6)를 마크, 순위를 바꾸진 못했지만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김천은 연고지를 옮긴 뒤 첫 연승에 도전했으나 부천의 끈질긴 수비와 투지에 막히며 4승3무4패(승점 15)를 기록했다.

연패 탈출과 홈 첫 승을 노린 부천은 전반 4분 한지호, 전반 6분 안재준의 슈팅으로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나섰다. 김천 역시 전반 12분 오현규, 전반 14분 강지훈의 슛으로 맞불을 놓았다.

김천이 안정적 중원을 바탕으로 경기를 주도했지만, 부천도 물러나지 않았다. 부천은 빠른 공수 전환과 적극적 압박을 바탕으로 이전의 무기력한 모습을 완전히 지웠다.

부천은 투지를 살려 후반 31분 골까지 터뜨뜨렸다. 추정호의 패스를 받은 한지호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빈 곳으로 정확하게 찔러 넣었다.

하지만 VAR 판독 결과 앞선 과정서 파울이 지적돼 골이 취소됐다. 7경기 만에 득점과 승리를 챙길 수 있었던 부천으로선 뼈아픈 반칙이었다.

후반 막판은 김천의 흐름이었다. 김천은 부천 페널티 박스 안에 선수를 여럿 배치한 뒤 세밀한 패스로 조금씩 틈을 만들었다. 하지만 후반 42분 박용우의 슈팅 빗나가고 후반 44분 이명재의 슈팅 전종혁 골키퍼 선방에 걸리며 끝내 득점에는 실패했다.

결국 두 팀은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5:32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5:32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5:32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5:32 08/03
  • 금 : 73.28하락 0.6215:32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