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집단감염' 강릉 찾은 이용구 "무료 코로나 검사 안내 필요"

법무차관 강릉지역 현장 점검…8일간 외국인 70여명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외국인 노동자에게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 법무부 제공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외국인 노동자에게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 법무부 제공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외국인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강원도 강릉 지역 방역현장을 찾아가 대응 조치 등을 점검했다.

법무부는 8일 이 차관이 강원도 보건소에서 '강릉 외국인 노동자 집단 코로나19 확진' 주제로 강릉시장, 강릉지역 인력사무소 운영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강릉에서는 지난 1일부터 외국인 노동자들의 집단 감염이 발생했고 이날 현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노동자들은 70여명에 이른다.

법무부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이번 집단 감염의 원인으로 영농철 외국인 노동자들의 강원도 대거 유입, 라마단으로 인한 공동 저녁 식사 등을 꼽았다고 한다.

이에 이 차관은 강릉역 일대 인력사무소, 할랄식품 매장·음식점에 홍보 안내문을 전달하고, 매장 관계자들에게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전달했다. 또 무슬림 외국인들이 방문할 경우, 라마단 기간동안 함께 예배하고 식사하는 것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 차관은 "이번 강릉 외국인 집단 확진이 외국인 혐오 분위기로 이어질 경우 해당지역 외국인들이 검사를 기피하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우려가 있다"며 "코로나가 확산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외국인들에 대한 적극적인 검진 안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외국인은 (대한민국) 국민과 동일하게 비자 확인 과정 없이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의료기관에 제공된 정보는 방역 외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는다"며 "방역조치에 따르고 협조하는 외국인은 단속 등 신분상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법무부 관계자도 "불법체류 외국인들의 방역 사각지대화를 방지하기 위해 강릉지역 사업주, 외국인 지원단체 등을 대상으로 무료 검사와 통보의무 면제제도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며 "영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등 20개 언어로 번역된 코로나 무료검사 안내문 등을 강원도 강릉시 등에 전달하고 외국인 대상 현수막과 홍보물 제작에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