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있지 류진, 삼똥 아닌 에이스였다…BTS 노래 암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놀라운 토요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있지 류진은 '삼똥'이 아닌 에이스였다.

류진은 8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똥촉, 똥귀, 똥고집이라는 말에 "맞다"고 수긍했다. 이어 그는 "이게 더 오히려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촉이 안 좋으니까 제 촉을 피해가지면 된다"고 말하며 자신감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어진 1라운드에서 류진은 에이스로 떠올랐다. 1라운드의 제시곡이 BTS의 '세이브 미'(Save me)였는데, 류진이 연습생 시절에 이 곡을 연습해 노래 가사를 거의 외우고 있었던 것.

류진은 "내가 이 노래를 안다, 연습생 때 이 노래를 했다"며 1라운드 가사 상당수를 받아써 가장 많은 가사를 맞힌 원샷의 주인공이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