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윤주상, 최대철 불륜 알고 뺨 때렸다 "아닌 건 아닌 겨"(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케이 광자매' 윤주상도 최대철의 불륜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는 이광남(홍은희 분)과 배변호(최대철 분)가 이혼하기로 했다.

이날 배변호는 이광남의 전화를 받고 나갔다. 이광남은 아무 말 없이 배변호에게 서류를 건넸다. 이혼 서류였다. 이광남은 "내 건 다 썼다. 당신만 쓰면 된다"며 "화나서 이러는 거 아니다. 보내줄게. 그 여자한테 가"라고 차갑게 말했다. 이광남은 "누가 아파도 한 사람은 아파야 끝날 일이다. 그 여자 집에서 당신 보는데 그제야 현타가 오더라. 아파야 할 사람이 나라는 거. 당신 잡고 있는 이 손만 놓으면 된다는 거. 긴말하지 말자. 사인하고 법원에서 봐"라고 말을 마친 뒤 단호하게 일어섰다.

이후 이광남은 지풍년(이상숙 분)을 만났다. 지풍년은 "뭘 따지려고 그러냐. 두 집 살림한 거 아니다"고 말했다. 이광남이 "저희 이혼하기로 했다. 그 사람한테 이혼 서류 주고 왔다"고 하자 지풍년은 깜짝 놀랐다. 지풍년은 "정말이냐?"라며 자세를 고쳐앉고는 티나게 기뻐했다. 지풍년은 "애만 데려오면 좋겠다 했는데 걔도 보통이 아니더라. 날 끌고 갔다"며 거짓말로 신마리아(하재숙 분)를 욕했다. 지풍년은 너무 기쁜 나머지 뛰어가다가 길에 넘어지기까지 했다.

배변호는 짐을 정리해놨다는 이광남의 문자를 받고 집에 찾아갔다. 이광남은 배변호를 위해 저녁상을 차렸다. 이광남은 짐 정리하며 떠올린 배변호와의 추억을 이야기했다. 이광남은 "그렇게 사랑했는데 왜 까먹고 사는지"라며 "당신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 그렇게 밥 좋아하는데 밥도 안 줬다"고 말했다. 이광남은 애써 덤덤하게 이별하려고 했다. 그러나 결국 배변호가 눈물을 보이자 이광남도 울먹였다. 배변호는 "차라리 화를 내고 때리고 침을 뱉어라. 이러니까 더 못견디겠다"고 말했다.

이광남은 "난 자잘하게 잘못했고, 당신은 크게 대포 한 방으로 되받아쳤다. 아니다. 핵폭탄이다"며 "나 같은 거 만나서 고생했다. 날 버리고 그 여자한테 가는 게 아니라 아이한테 가는 거라는 거 안다. 이렇게 만든 거 나다. 미안해. 진심으로"라고 말했고 배변호는 손에 얼굴을 파묻고 오열했다. 결국 배변호와 마지막으로 인사하면서 이광남도 눈물을 흘렸고, 배변호는 이광남의 눈물을 닦아주다가 키스했다. 배변호는 이광남의 집에서 자고 새벽에 돌아갔다.

가족들은 다 같이 모여 대게를 먹었다. 이때 이철수(윤주상 분)가 배변호를 찾자, 오탱자(김혜숙 분)가 "게보다 좋아하는 제 새끼 쪽쪽 빨고 있다"고 말실수했다. 결국 이철수도 배변호가 바람을 피워 아이가 생겼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분노한 이철수는 당장 자리를 박차고 나가 배변호를 찾아갔다. 회사 건물에서 배변호를 만난 이철수는 냅다 뺨을 때리고 "아닌 건 아닌 겨!"라고 소리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7.93하락 1.3911:55 06/14
  • 코스닥 : 998.82상승 7.6911:55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1:55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1:55 06/14
  • 금 : 71.18상승 0.4711:55 06/14
  • [머니S포토] 정의당 대선준비단 회의, 의견 나누는 여영국-박원석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주재하는 송영갤 대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정의당 대선준비단 회의, 의견 나누는 여영국-박원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