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마인', 살인사건 배후 누굴까…이보영·김서형 둘러싼 의문들(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인' 캡처 © 뉴스1
'마인'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살인 사건의 배후는 누굴까. 이보영과 김서형을 둘러싼 모든 사람들이 선과 악을 구분할 수 없는 모호한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모호한 사람들 사이에서 눈에 띄는 행동을 하는 옥자연이 갈등의 중심 축이 될 것임을 예상할 수 있었다.

8일 오후 처음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에서는 사건 발생 60일 전의 평화로웠던 효원가에 그림자가 드리우기 시작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야기는 성당에서 기도를 하던 엠마 수녀(예수정 분)가 경찰서로 달려가며 시작했다. 엠마 수녀는 경찰서에서 "제가 봤습니다, 피를 흘리며 죽어 있었습니다, 살인 사건입니다"라고 외쳤고, 시간은 과거로 플래시백 됐다.

사건 발생 60일전, 효원가의 대저택에서는 동서 사이인 서희수(이보영 분), 정서현(김서형 분)이 사이좋게 집안일을 의논했다. 정서현은 효원가 장남 한진호(박혁권 분)의 아내였고, 서희수는 한지용(이현욱 분)의 아내였다. 정서현은 카덴차에서, 서희수는 루바토에서 살았다. 정서현은 리더십이 강하고 카리스마가 있는 큰며느리였고, 착하고 대범한 둘째 며느리 서희수는 그런 정서현을 잘 따랐다. 두 사람은 또 하나의 공통점이 있었는데, 두 사람 모두 남편들의 두번째 아내로 자신이 직접 낳지 않은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점이었다.

서희수는 정서현에게 자신의 아들 한하준(정현준 분)의 튜터를 구해달라고 부탁했고, 정서현은 카덴차에서 일할 사람을 뽑고 있었다. 서희수는 엠마 수녀의 유치원에서 사채업자들에게 빛 독촉을 당하는 유치원 교사 김유연(정이서 분)을 구해줬고, 그의 상황을 불쌍히 여겨 아들의 튜터로 그를 고용하고자 했다.

하지만 정서현은 이미 서희수의 부탁을 받고 지인에게 추천 받은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을 고용하고자 불렀다. 서희수는 김유연을, 정서현은 강자경을 마음에 들어했지만, 결국 김유연이 정서현의 집으로, 강자경이 서희수의 집으로 가서 일하게 됐다.

저녁이 되고 집안에서는 만찬이 열렸다. 두 며느리의 시아버지이자 효원가의 대표 한회장(정동환 분)이 주최한 이 만찬에는 시어머니 양순혜(박원숙 분)를 비롯해 효원가의 딸 한진희(김혜화 분) 부부까지 온 가족이 다 모였다. 사실 이날은 서희수의 남편 한지용 친모의 생일이었고, 양순혜는 분노를 터뜨렸다.

한회장은 무채색 드레스 코드를 깨고 화사한 오렌지빛 드레스를 입은 둘째 며느리 서희수를 칭찬했다. 유독 서희수를 아끼는 한회장의 모습에 한진희는 "네가 결혼 전에 뒹굴었던 영화 판이 아니다"라며 핀잔을 줬다.

그 사이 한하준을 돌보고 있어야 할 강자경은 만찬을 멀리서 지켜봤고, 만들어진 음식을 함부로 집어먹는 모습으로 불안한 기운을 풍겼다.

만찬 자리에서 한회장은 "아주 중요한 걸 누군가에게 선물할 생각"이라며 블루 다이아몬드를 꺼냈다. 하지만 블루 다이아몬드를 꺼내는 순간, 비서가 다가와서 효원그룹 경영 대표의 비리 뉴스가 난 사실을 알려줬고, 충격을 받은 한회장은 쓰러졌다.

한회장이 쓰러진 사이 한진호의 아들이자, 효원가 장손인 '도련님' 한수혁(차학연 분)이 유학에서 집으로 돌아왔다. 한수혁의 귀국을 축하하는 만찬이 또 한 차례 열렸다. 한수혁은 자신의 집에서 메이드로 일하게 된 김유연과 여러 번 눈이 마주쳤고,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기운이 감돌았다. 그러던 중 김유연은 한밤 중 자신의 방을 나와 돌아다니다 한수혁을 만나 인사하게 됐고, 한수혁은 김유연이 자신의 방에서 청소를 하다 잠든 사실을 언급하며 "내 방에선 잠이 잘 와요? 침대에서 기대기만 했는데 잠이 잘 왔다며, 바꿔서 잘래요? 재밌잖아"라고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마인' 캡처 © 뉴스1
'마인' 캡처 © 뉴스1

정서현은 형편없는 남편과 분노 조절 장애 시어머니 양순혜 사이에서 집안의 질서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그는 고함을 지르는 어머니의 목소리를 주집사(박성연 분)가 휴대폰으로 녹음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챘고, 주집사를 불러 계약을 위반했다고 으름장을 놓은 후 휴대폰을 빼앗았다. 빼앗은 휴대폰 속에는 정서현의 모습을 찍어놓은 영상도 있었고, 정서현은 충격을 받은 듯 서희수에게 전화를 걸어 믿을 만한 상담사를 소개해달라고 했다. 서희수는 엠마 수녀를 상담사로 추천했다.

서희수는 늦은 밤 거실을 나왔다가 자신의 드레스를 입은 채 춤을 추는 강자경을 보게 됐고, 강자경은 "너무 예뻐서 그냥 한 번 입어봤어요, 다시 둘게요"라며 아무렇지 않은 듯 말했다. 놀란 서희수는 다시 강자경의 방에 가서 그를 불렀고 강자경은 "앞으로 절대 사모님 거 손대지 않을게요, 그래요 그래야 서로 오해가 없을테니까"라고 약속했다. 그러나 또 다시 거실로 나오는 강자경의 모습을 서희수는 불안한 눈빛으로 지켜봤다.

방송 말미에는 엠마 수녀가 다시 등장했다. 그는 "이 세상에 죽어야 할 사람이 있을까요, 분명한 건 누군가에게는 죽어 마땅한 사람이었을 것입니다, 누군가한테는"이라고 말했고, 이어진 화면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여자의 시체가 등장했다. 서희수와 정서현, 그리고 강자경과 김유연, 한지용, 한수혁, 한진호까지 아직까지는 선과 악을 파악하기 어려운 인물들이 보여줄 전개에 기대감이 쏠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