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버섯 종류 2배 늘렸더니 매출·고객수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가 오프라인 마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선식품 품종 다양화에 나선다.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오프라인 마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선식품 품종 다양화에 나선다.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오프라인 마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선식품 품종 다양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지난해 딸기, 토마토, 고추에 이어 올해 오렌지 등으로 과일과 채소의 품종 다양화에 공을 들여왔다. 이번에는 버섯에 초점을 맞췄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내식(內食)의 비중이 늘면서 주재료인 버섯의 인기가 높아졌다는 판단에서다.

이마트는 지난해 동탄점, 왕십리점, 성남점 등 이마트 점포 6곳에서 1142명을 대상으로 버섯 구매 만족도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 결과 버섯 종류가 늘어났으면 좋겠다고 답한 고객이 22.3%로 나타났다. 버섯 요리에 대한 설명이 부족하다는 고객은 16.9%였다.
 
이에 이마트는 고객들의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10종에서 20종으로 버섯의 품종 다양화를 진행했다. 송이버섯의 경우 양송이, 새송이, 해송이, 이슬송이, 참송이 등 5가지 품종을 판매하고 있다. 이외에 갈색 팽이버섯, 만가닥버섯, 노루궁뎅이버섯, 황제버섯 등 버섯 이색 품종도 도입했다.

이마트에 따르면 품종 다양화 이후 버섯 매출이 크게 늘었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버섯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대비 해송이 버섯은 156.1%, 이슬송이 버섯은 221%가량 매출이 상승했다. 신품종 황제버섯도 4개월 동안 7만팩이 넘게 팔렸다. 같은 기간 이마트 버섯을 구매한 고객수도 전년 동기 대비 11.7% 늘어났다.

이마트는 상품 정보가 부족하다는 고객의 의견을 반영해 버섯 품종별 용도 및 요리방법 고지물을 설치하는 등 ‘정보 제공 기능을 강화했다. 이마트 버섯 매장에서 ‘새송이버섯볶음’, ‘모둠버섯전골’, ‘양송이덮밥’, ‘표고버섯완자전’, ‘향표고버섯라면’ 등 다양한 요리 레시피를 확인할 수 있다.

최우택 이마트 버섯 바이어는 “버섯 매장에 대한 고객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고객 관점의 매장을 구현했다”며, “특히 버섯 전 품목 할인행사를 통해 고객들은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버섯을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