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비트코인, 안정적 투자 유도하면서 불법 차단해야"

"청년들 '국가가 나에게 무엇인가' 본질적 질문 하고 있어" "문재인 정부 다 못한 것 새롭게 해야 할 책임 제게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복지광주포럼' 발족식에 참석해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 – 포용적 책임정부와 혁신적 선도국가의 비전'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2021.5.8/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복지광주포럼' 발족식에 참석해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 – 포용적 책임정부와 혁신적 선도국가의 비전'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2021.5.8/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2030세대의 암호화폐 투자로 인한 사회적 문제와 관련해 안정적인 투자를 유도하면서 동시에 불법 행위에 대해선 강력하게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광주 김대중센터에서 열린 '신복지광주포럼' 발족식 특별강연에서 "청년들은 과거 아버지 시대에 비하면 의식주 가운데 의와 식은 나아졌지만 주거에 대한 불안 때문에 주식과 비트코인(암호화폐)으로 질주하고 있다"며 "비트코인이 통화 주권을 뛰어넘는 가상자산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년들은 '국가가 나에게 무엇인가'라는 본질적인 질문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와 민주당, 이낙연이 내일을 불안해하는 사람들을 제대로 지켜주도록 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암호화폐를 투기로 보는 정부 입장과 달리 안정적인 투자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일본의 경우도 등록제로 운영하면서 비트코인 거래소를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여 거래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다만 "가격조작과 같은 불법행위는 정부가 엄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또 집권 4년차를 맞은 문재인 정부에 대해 "지난 4년 동안 복지제도인 문재인 케어, 군사적 긴장 완화 등에서 실시한 노력은 과소평가될 수 없다"며 "현 정부가 충분히 응답하지 못한 국민의 요구는 청년과 지방"이라고 지적했다.

또 청년 문제와 관련해선 "일생에 단 한번이라도 청년기에 모두 출발선에 섰을 때 한번이라도 평등한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며 "그 방법이 뭔지 앞으로 구체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 한 예로 군 병장의 봉급을 최저임금의 50%가 되도록 인상하고, 제대 시 사회출발자금 3000만원을 지급하는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그는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입학 정원이 2008년 55명인데 지금도 55명이다. 미국의 스탠포드대학은 141명에서 745명으로 늘었다"라며 산업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교육당국에 각성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다하지 못한 것을 새롭게 해야 할 책임이 제게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 분노, 국민의 고통, 국민의 걱정을 덜어 드리기 위해 싸우겠다. 국민이 오늘을 덜 힘들어하고 내일을 덜 걱정하게 해드리기 위해 싸우겠다.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