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슨 감독대행 "VAR 취소된 골, 나는 온사이드인 줄 알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이언 메이슨 토트넘 감독대행 © AFP=뉴스1
라이언 메이슨 토트넘 감독대행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를 이끄는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이 VAR로 취소된 골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토트넘은 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앨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2020-21 EPL 35라운드에서 1-3으로 졌다.

메이슨 감독대행은 경기 종료 후 이어진 스퍼스TV와의 인터뷰에서 "오늘의 결과는 실망스럽다"고 입을 연 뒤 "리즈가 우리보다 좋은 출발을 했고, 경기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메이슨 감독대행은 토트넘도 충분히 승리할 수 있었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메이슨 감독대행은 "VAR 후 (오프사이드로) 취소된 골이 온사이드인줄 알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럴 만도 했다. 토트넘은 0-1로 끌려가던 전반 25분 손흥민이 동점골을 넣었고, 5분 뒤 케인이 곧바로 역전골까지 터뜨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케인의 골은 VAR 판독 결과 취소됐고, 토트넘이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한 틈을 타 전반 42분 리즈가 다시 달아나는 골을 넣었다.

만약 케인의 골이 인정돼 토트넘이 2-1로 역전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면 경기 결과는 달라질 수 있었다.

메이슨 감독대행으로선 경기의 승부처가 된 판정에 대해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었다.

한편 메이슨 감독대행은 "빡빡한 경기 일정이지만 남은 경기에서는 반드시 승리를 일궈야 한다"며 다음 경기의 선전을 약속했다.

토트넘은 16일 오후 10시5분 울버햄턴, 20일 오전 2시 애스턴 빌라, 24일 자정 레스터시티를 각각 상대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