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한 시즌 최다골+차붐과 타이기록… 손흥민 활약에도 토트넘은 CL 불투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토트넘)이 지난 8일 밤(한국시각) 리즈와의 프리미어리그 원정경기에서 패한 후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손흥민(토트넘)이 지난 8일 밤(한국시각) 리즈와의 프리미어리그 원정경기에서 패한 후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손흥민(토트넘)이 리그 3경기 연속골과 한 시즌 최다인 22골 그리고 리그 17호골로 한국 선수 유럽리그 최다골 동률 기록 등을 세웠다. 하지만 팀은 패배하며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토트넘은 지난 8일 오후(이하 한국시각)에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승점 56점을 유지한 토트넘은 7위에 머물렀고 4위 레스터시티(63점)와의 격차는 7점을 유지했다. 토트넘은 올시즌 남은 3경기를 모두 승리해도 승점 65점에 불과해 4위권 이내 진입이 쉽지 않다.

이날 토트넘은 리즈에게 전반 12분만에 달라스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토트넘은 전반 25분 손흥민이 동점골을 기록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전반 42분 뱀포드에게 역전골을 내줬고 후반 경기 종료 6분을 남기고 또 한 골을 내줘 1-3으로 패했다.

손흥민의 이날 득점은 자신의 올시즌 리그 17호골이었다. 차범근 전 감독이 레버쿠젠 시절 기록한 한국선수 단일 시즌 리그 최다골과 타이기록이다. 아울어 올시즌 공식경기에서 터트린 22호골로 종전 2016-17 시즌 기록한 21골을 넘어서는 본인 한 시즌 최다골이다. 하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토트넘은 오는 16일 울버햄튼, 20일 아스톤 빌라와 각각 홈경기를 치른다. 이어 오는 24일에는 레스터와 원정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모두 이긴다 해도 3위 첼시(64점), 4위 레스터(63점)이 남은 3경기 중 한 경기만 승리하면 4위권 진입은 불가능하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