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이 부친 "결말날 때까지 버티려…가혹한 진실 혹은 끝없는 의문이 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강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의대생 고(故) 손정민군의 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시민이 보낸 선물에 아버지 손현씨는
한강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의대생 고(故) 손정민군의 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시민이 보낸 선물에 아버지 손현씨는 "너무 감사하다"며 아들 영정앞에 이 그림을 뒀디고 밝혔다. (SNS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아들을 떠나 보낸 고(故) 손정민군(22)의 아버지 손현씨는 많은 이들의 위로와 격려에 감사하면서 "결말이 날 때까지 버텨 보겠다"며 아들이 왜 한강속으로 갔고 왜 주검으로 나타나야 하는지 알아내고 말겠다고 다짐했다.

손현씨는 9일 자신의 블로그에 "어버이날이 지나갔다"며 "많은 분들이 물어보시는데 평소에 자주 같이 지내서인지 생각나는 이벤트가 없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번엔 다른 의미로 뜻깊은 날이 됐다"며 "내용은 다 아실테니 생략하겠다"고 정민이 없는 어버이날이 힘들다고 했다.

손씨는 "정민이를 발견한 자리에 이렇게 많은 분들이 오셨다 가셨는지 몰랐다"며 반포 한강 둔치에 많은 분들이 놓고 간 꽃들과 편지, 위로의 물건에 고마움과 감사의 마음을 나타냈다.

특히 손씨는 정민이 얼굴과 '우리 꼭 다시 만나요, 나의 영원한 엄마 아빠 사랑합니다'라는 글이 적힌 작은 선물에 "제가 좋아하는 아들 사진인데 어떻게 알고 그리셨는지 놀라고 감격했다. 집에 다 가져와서 정민이 영정 앞에 놓고 정민이가 보도록 했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고(故) 손정민군 영정앞세 놓여 있는 위로의 글과 선물들. (SNS 갈무리) © 뉴스1
고(故) 손정민군 영정앞세 놓여 있는 위로의 글과 선물들. (SNS 갈무리) © 뉴스1

손현씨는 "이 모든 응원에 감사드리며 너무 과분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결말이 날 때까지 버텨보려고 한다"며 "결말이 어떻게 날지 저도 무척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가혹한 진실이 될지,끝없는 의문으로 갈지…이런 생각을 하면 잠을 이룰지 모르겠다"며 실체가 드러날 지, 아니면 미궁에 빠질지 솔직히 초조하다고 했다.

끝으로 손현씨는 "아들 잃은 애비가 힘들어하는 모습은 당연한 것이니 걱정 안하셔도 된다"며 위로를 건넨 많은 이들에게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며 고개 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4.62하락 14.0614:22 06/17
  • 코스닥 : 1003.08상승 4.5914:22 06/17
  • 원달러 : 1130.20상승 1314:22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4:22 06/17
  • 금 : 72.78상승 0.9914:22 06/17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