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이효리 "순심이, 보호소에서 첫만남…유독 마음이 쓰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캡처 ©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효리가 세상을 떠난 반려견 순심이와의 첫만남을 떠올렸다.

9일 오전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는 가수 이효리가 출연해 반려견 순심이와의 추억을 돌이켜봤다.

이효리는 순심이를 지난해 12월 떠나보냈다. 유기견이었던 순심이와의 처음 만나, 인생의 모든 순간을 함께 한 반려견. 이효리와 이상순은 순심이와의 10년을 떠올렸다.

이효리는 "내가 안성의 보호소에 봉사를 다니는데 유독 혼자 있는 아이가 눈에 띄었다"며 순심이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털을 다듬어주지 않아서 얼굴이 안 보였고, 알고 보니 다른 아이들이 공격해서 혼자 뒀다고 하더라"며 "집에 와서 계속 순심이 생각이 났다. 그리고 나서도 한달에 한 번씩 갔는데 순심이를 예뻐해주고 데려올 생각을 못 했다"고 했다.

이어 "어떤 잡지에서 유기견을 특집으로 한 화보 촬영이 있었다. 반려견들을 같이 찍으면 입양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서 데려왔는데 순심이가 포함이 되어 있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순심이의 건강 상태가 심각했다. 이효리는 "순심이는 털을 걷고 보니 한쪽 눈이 실명됐고 자궁축농증 등 병이 있어서 수술을 했다"며 "수술을 한 후에 다시 보호소로 가기에도 좀 미안하고 그때 내가 키우려고 마음을 먹었다"고 했다.

이어 "한 마리가 한 가정에 찾아가기까지 여러 사람의 도움이 있더"라며 "그런 것들이 다 고맙더라"고 이야기했다.

이효리는 순심이에 대해 "나밖에 모르고 유독 나를 너무 따랐다"며 "다른 개들은 자거나 다른 방향을 보는데, 순심이는 항상 나만 쳐다보고 있고 나를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번은 친구가 내가 없을 때 순심이가 신발장에서 누워있는 사진을 찍어 보냈다"며 "순심이가 집에 있을 때 어떤 모습인지 몰랐는데 그걸 보니 너무 마음이 아프고 짠하더라. 웬만하면 데리고 다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