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니 감독의 더비 카운티, 가까스로 英 2부리그 잔류

최종전서 셰필드 웬즈데이와 3-3으로 비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웨인 루니 더비 카운티 감독(오른쪽)이 챔피언십 잔류를 확정지은 뒤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더비 카운티 SNS 캡처) © 뉴스1
웨인 루니 더비 카운티 감독(오른쪽)이 챔피언십 잔류를 확정지은 뒤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더비 카운티 SN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웨인 루니 감독의 더비카운티가 가까스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 잔류에 성공했다.

더비 카운티는 8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더비셔의 프라이드 파크서 열린 2020-21 챔피언십 46라운드 셰필드 웬즈데이와의 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더비 카운티는 승점 44를 기록, 위컴 원더러스(승점 43)를 1점 차로 따돌리고 21위로 잔류를 확정지었다.

위컴 원더러스와 로더햄 유나이티드(이상 승점 42), 셰필드 웬즈데이(승점 41)가 3부리그로 강등됐다.

필립 코쿠 감독으로 시즌을 시작했던 더비 카운티는 성적 부진으로 사령탑을 교체했고, 이후 루니 감독대행이 팀을 지휘했다. 루니는 올 초부터 플레잉코치가 아닌 정식 감독으로 선수들을 이끌었다.

더비 카운티는 시즌 막판 6연패의 부진 끝에 강등 위기에 놓였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가까스로 비기면서 2부 잔류에 성공했다.

웨인 루니 더비 카운티 감독. © AFP=뉴스1
웨인 루니 더비 카운티 감독. © AFP=뉴스1

이날 경기는 한 편의 극적인 드라마였다.

더비 카운티는 2-1로 앞서다 연속 실점을 허용하며 다시 강등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와그혼이 후반 23분 극적인 페널티킥 동점골을 넣으면서 잔류할 수 있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로더햄이 카디프 시티전에서 후반 43분 동점골을 허용, 1-1이 되면서 가까스로 살아남았다.

루니 감독은 경기 후 "힘든 시즌이었지만 강등을 피하고 생존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일단 잔류가 중요했다. 다음 시즌에는 다른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음 시즌에는 다른 경기력이 필요하다. 오늘이 그 시작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5:32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5:32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5:32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5:32 06/16
  • 금 : 71.79하락 0.2215:32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