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소상공인에 1년 '무이자·무담보' 200억원 융자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동구청 전경(성동구제공)© 뉴스1
성동구청 전경(성동구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위기 상황에 봉착한 지역 내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200억원 규모의 '1년 무이자 대출'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지역 내 전체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지난 3월 서울시구청장협의회에서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적극적으로 제안하면서 추진, 소상공인에게 담보없이 간소화된 심사를 통해 융자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총 200억원의 규모로 경영안정과 긴급자금 수혈이 절실한 소상공인 1000곳 이상이 지원받을 수 있다. 성동구 9억원, 신한은행 5억원, 우리은행 2억원을 서울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해 최대 2000만원, 1년간 무이자로 융자가 가능하다. 1년간 이자지원 이후 이율은 시중은행 금리로 납부, 상환조건은 1년 거치 4년 균등상환이다.

성동구 내 사업자를 두고 있는 소상공인·소기업, 올해 신용보증재단의 보증(기한연장 제외)을 지원받지 않은 업체, 업체운영기간 6개월 이상, 신용등급 1~7등급(개인신용평점 개인신용평점 595점 이상)의 조건을 충족하는 경우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서를 담보로 신한·우리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다. 200억원 자금 소진 시까지 신청할 수 있다.

구는 지난달 5일부터 재난지원금 지원을 발빠르게 추진, 코로나19 피해계층 3만 6000여 명에게 320억원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지원했다. 열흘 만에 14억9000만원의 지원을 완료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지원은 1년 이상 지속된 코로나19로 피해가 가장 큰 소상공인을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를 살리고 소상공인에게 구가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