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맞은 태권도 세계 챔피언, 세균 감염으로 다리 절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리를 절단하기 전 태권도를 하는 데이브 미어스(58)의 모습 (고펀드미 갈무리) © 뉴스1
다리를 절단하기 전 태권도를 하는 데이브 미어스(58)의 모습 (고펀드미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전직 태권도 세계 챔피언이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세균 감염으로 다리를 절단한 사연이 보도됐다. 현지 의료진은 다리가 감염된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스타에 따르면 1984년 세계 무술 선수권 대회에서 태권도 부문 챔피언에 오른 데이브 미어스(58)는 지난 3월5일 갑자기 독감과 같은 증상을 보이며 심한 열이 나기 시작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지 불과 몇 시간 후였다.

미어스는 병원에 이송됐지만 그의 왼쪽 다리는 터질 듯이 부풀어 올랐고 사방에 피를 흘리기 시작했다. 의료진은 그의 다리를 절단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미어스는 "내가 백신을 접종하자마자 몇 주 동안 아프기 시작한 것은 이상한 일"이라며 "의사들은 내 증상이 백신과 연관성이 있다는 걸 증명하기 힘들다고 말하지만, 나는 연관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미어스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미룬 상태다.

그는 오는 12월까지 왼쪽 다리에 의족을 착용할 예정이며 다시 태권도를 할 수 있게 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데일리스타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