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교통사고 5월이 가장 많다…"11일부터 주정차 과태료 상향"

권익위, 어린이 교통안전 민원 예보 발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1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 불법 주정차 위반 과태료가 상향된다. 승용차는 기존 8만원에서 12만원으로, 승합차는 9만원에서 13만원으로 오른다. 6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 앞에 주정차 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1.5.6/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오는 1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 불법 주정차 위반 과태료가 상향된다. 승용차는 기존 8만원에서 12만원으로, 승합차는 9만원에서 13만원으로 오른다. 6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 앞에 주정차 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1.5.6/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배달 오토바이와 택배 차량 등이 제한속도를 준수하지 않고 난폭운전을 하여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니 철저히 단속해 주세요."(2020년 10월, 서울 금천구 민원)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달 어린이 교통안전 관련 민원이 증가할 것을 대비해 예보를 발령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3년간 어린이 교통안전 관련 민원은 1만3740건으로 특히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5월부터 7월까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지난 2015~2019년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는 5월에 가장 많이 발생해 전체 사고의 12%를 차지했다.

민원 신청인은 주로 어린 자녀를 둔 30대(37.7%)와 40대(38.6%)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민원 유형은 주로 Δ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행위 신고 및 단속 강화 요청 Δ어린이보호구역 추가 지정 및 확대 요청 Δ안전 울타리 등 방치된 안전 시설물 정비 요청 Δ사고 예방을 위한 시설물 설치 요청 등이다.

권익위는 이같은 내용을 대책 마련에 참고하도록 관련 기관에 통보하고, "오는 1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정차위반 관련 과태료와 범칙금이 상향되는 만큼 관련 기관과 운전자 모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한 달 동안 민원분석시스템을 통해 수집된 2021년 4월 민원 빅데이터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민원 건수는 총 137만1373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53.4% 증가했고 전월 대비 0.7%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52.9%, 서울 13.4%, 인천 5.4% 등 수도권이 전체의 71.7%였다. 연령별로는 30대(37.5%), 성별로는 남성(58.8%)이 민원 신청인의 다수를 차지했다.

내용으로는 Δ대단지 아파트 신축에 따른 광역버스 노선 신설 요청 Δ신축 아파트 내 주차장 및 주차유도시스템 확보 요청 Δ오이도역 연장 등 주택건축 분야와 GTX-C 노선과 관련된 민원이 주로 제기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