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는 무죄"…인터넷 시민단체 '성희롱 의혹' 무혐의 처분 촉구"

"법적으로 성희롱 성립 안돼…구체적 개인 특정할 수 없어" "여성의 성적 주체성 향상 기여하는 과감한 시도 보호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나래(왼쪽) 헤이지니(오른쪽) © 뉴스1
박나래(왼쪽) 헤이지니(오른쪽) © 뉴스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방송인 박나래씨의 성희롱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한 시민단체는 "박나래는 무죄"라며 무혐의 처분을 요청했다.

인터넷 시민운동 단체 오픈넷은 지난 7일 논평을 내고 "방송인 박나래가 법을 위반했다고 볼 수도 없으며 사회적 해악 역시 명백하다고 보기도 어렵다"며 "오히려 성적 담론을 확장하고 소외되었던 여성의 성적 주체성 향상에 기여하고 있는 과감한 시도들은 긍정하고 보호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법으로 판단했을 때 박나래의 행위는 성희롱으로 성립할 수 없다"며 "박나래의 경우처럼 구체적인 개인으로 특정할 수 없는 시청자 혹은 그 영상을 보고 불쾌감을 느낄 수 있는 잠재적인 시청자는 성희롱 피해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불분명한 이유로 박나래의 이번 연기행위를 이와 같은 맥락에서 분리하여 형사처벌의 가능성으로 위협하고 규제하려는 것은 의미 있는 시도 자체를 위축시킨다"며 "오픈넷은 하루빨리 사법당국이 무혐의 처분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박씨 관련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박씨는 3월23일 스튜디오 와플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 '헤이나래 EP.2'에서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성희롱성 발언과 행동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제작진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처리하고 공식 사과했고 박씨도 사과하며 해당 웹 예능에서 하차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