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安 '알고리즘 공개 반민주적' 비판에 "깡통 정치인 됐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가 정회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2020.12.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가 정회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2020.12.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언제부터 공부도 안 하고 콘텐츠 없는 '깡통 정치인'이 됐는지 모르겠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안 대표는 이날 김 의원이 발의한 신문법 개정안에 대해 "유치하기 짝이 없는 반민주적인 발상을 할 수 있는지 할 말을 잃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최근 포털사이트의 기사 배율 기준을 정부 위원회에서 점검하게 하는 이른바 '포털 알고리즘 공개법'인 신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알고리즘 편향성의 문제는 최근 수년 동안 지적됐던 문제"라며 "알고리즘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개발자의 편향성이 개입될 여지도 있고, 기업의 외압으로 불공정한 알고리즘이 만들어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 70~80%가 포털을 통해서 뉴스를 소비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알고리즘이 편향된 방향으로 구축된다면 우리의 인식과 사고는 철저하게 왜곡될 수밖에 없고, 민주주의를 위한 건강한 여론 형성도 불가능하게 될 것"이라며 "안 대표 본인이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문제들을 그냥 눈감고 방치할 수 없다. 개별기업의 자율규제나 내부 절차와 기준에 맡겨두는 것은 너무나 위험하다. 포털과 플렛폼이 가지는 사회경제적 영향력에 상응하는 사회적 책임성과 투명성을 충족하는 공적 규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도 선정적으로 선동하고 반대할 것이 아니라 알고리즘에 대해 공부하고 알고리즘이 가지는 본질적인 위험성과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제도적 고민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