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로 간 하태경 "보수의 노무현 되겠다"…박형준 "盧 뜻 잇겠다"

부산시 여야정협치 협약식 앞두고 참배…김경수 경남지사가 맞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9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하태경 의원 제공). 2021.5.9/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9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하태경 의원 제공). 2021.5.9/ 뉴스1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9일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후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2의 노무현'은 진보뿐 아니라 보수에서도 나와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시장과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 의원은 이날 오후 노 전 대통령의 생가와 묘소가 있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았다.

하 의원은 통화에서 이날 봉하마을 방문이 다음날(10일) 부산시 여야정 협치 협약식을 앞둔 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이날 박 시장과 하 의원을 맞으러 봉하마을에 왔다고 전했다. 권양숙 여사는 시간이 맞지 않아 만나지 못했다.

하 의원은 "김 지사와 30~40분 정도 이야기를 나눴다"며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 기념관을 만들려고 하니 국회에서 도와달라고 말했고, 알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방명록에 "성숙한 민주주의와 공정한 사회를 위한 노무현 대통령의 뜻을 이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고, 하 의원은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습니다"라고 작성했다.

하 의원은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노 전 대통령의 꿈이 아직도 한국사회에 뿌리내리지 못했다"며 "특권과 반칙이 없는 공정한 세상은 진보·보수를 넘어 대한민국 정치가 반드시 실현해야 할 과제"라고 했다.

이어 "진보이면 이승만·박정희를 미워하고, 보수이면 김대중·노무현을 저평가하는 기존의 소모적 좌우 대립구도는 이제는 극복돼야 한다"며 "이제는 이념의 시대를 넘어 탈이념·실용·공정국가를 목표로 좌우가 손잡고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