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내부 반발속 8만4324명 백신 맞았다…접종률 71.7%

예약자 8만5441명 중 98.7% 접종 마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소방 공무원 등 사회필수인력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십자병원에서 경찰 공무원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기 위해 대기해 있다. 2021.4.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경찰·소방 공무원 등 사회필수인력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십자병원에서 경찰 공무원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기 위해 대기해 있다. 2021.4.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이기림 기자 =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내부 반발로 홍역을 치르는 가운데 만 30세 이상 백신 접종 대상자 10명 중 7명 이상이 접종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지난 8일 기준 접종 대상자 11만7579명 가운데 8만4324명이 접종해 71.72%의 접종률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접종 예약자 8만5441명 가운데는 98.7%가 접종을 마쳤다.

경찰은 경찰관 활동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백신 접종이 필요하단 입장이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달 말 백신 접종을 마친 뒤 "경찰의 우선 접종은 국민안전 수호자인 경찰에 대한 배려이자 경찰의 사회적 책무"라며 "경찰 가족 모두 접종에 적극 참여해주길 당부한다"고 요청한 바 있다.

반면 경찰 내부에서는 지휘부가 백신의 부작용 논란에도 불구하고 접종을 압박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직장협의회장인 김기범 경사는 지난달 말 인권위 홈페이지를 통해 김창룡 경찰청장과 이문수 경남경찰청장이 직원들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취지로 진정을 내기도 했다.

김 경사는 진정 사실을 경찰 내부 통합 포털 게시판 '폴넷'에 알리며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 이후 경찰서별, 기동대별 접종 예약률이 취합됐고 예약하지 않은 사람에 대해서 면담도 하고 경우에 따라 더한 조치도 있었다고 들었다"고 지적했다.

김 경사는 또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행복을 추구하고 비밀과 자유를 침해받지 않을 권리'가 담긴 헌법 조항을 언급하며 "일련의 사건을 보며 저와 제 동료들이 경찰관으로서, 아니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위 기본권이 '전체, 조직'이란 이름 앞에 보호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