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임·노·박 임명은 남은 1년 불통·독선 의미…文 지명철회하라"

김부겸 총리 후보자에도 공세…"'라임 펀드 특혜' 청문회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울산 남구 3D프린팅 지식산업센터에서 열린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 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울산 남구 3D프린팅 지식산업센터에서 열린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 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은 휴일인 9일에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거듭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는 당내 부정적 기류가 큰 가운데 당 지도부 회의를 거쳐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임혜숙 후보자의 논문표절과 가족 외유성 출장 문제를, 박준영 후보자의 배우자 도자기 밀수 및 판매 의혹을, 노형욱 후보자의 관사 재태크와 자녀 위장전입 문제를 지적하며 "국민의힘은 세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단을 내리고 지명 철회와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은 임기 1년의 문 대통령 소통 의지는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여부로 확인될 것"이라며 "청와대의 지명 철회나 후보자의 자진 사퇴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부적격 인사로 판정받은 후보자를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다면 남은 1년도 불통과 독선, 오만의 길을 걷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9일) 저녁 예정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라도 부적격 3명의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결단하여 잘못된 인사를 바로 잡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부겸 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도 "인사청문회가 '라임 펀드 특혜 청문회'와 같았고, 각종 특혜 의혹도 전혀 해소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 "국무총리까지 민주당 대표에 출마했던 정치 총리를 임명한다면 앞으로 있을 대선에서도 공정하고 중립적인 선거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김 후보자에 대한 당내 부정적 기류가 크다"며 "내일(10일) 청문위원들과의 회의를 통해 원내지도부가 최종적인 방향과 내용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일 예정된 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 및 기자회견과 관련해선 "문 대통령이 책임 있고 국민들과 소통하는 자세를 보여 줄 것을 기대한다"며 "다양한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드시 경청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날 "제1야당과 국민에 의해 부적격 판정을 받은 3인의 후보자들은 지명 철회해야 한다"며 "그것이 정부에 기대를 접은 국민들의 마음을 되돌리는 길"이라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역시 문 대통령 기자회견과 관련해 "흔들림 없는 국정과제의 완수와 같은 말씀으로 매듭지을 일이 아니다"며 "국정 대전환, 대도약의 날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18:01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18:01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18:01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8:01 06/17
  • 금 : 72.78상승 0.9918:01 06/17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