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용궁 예식장은 레떼아모르 길병민…"긴장해서 아쉬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레떼아모르의 길병민이 긴장감 때문에 완벽한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첫 대결에서는 다이어트와 용궁 예식장이 맞붙었다. 다이어트는 정훈희의 '꽃밭에서'를 선곡했다. 용궁 예식장은 이문세의 '그대와 영원히'로 부드러운 음색을 뽐냈다. 성악 발성의 두 복면가수 대결이 흥미를 유발했다. 박완규는 "두 분 다 소리가 너무 좋아서 단점을 찾기로 했는데 정말 어려웠다"고 말했다. 투표 결과 다이어트가 승리했다.

용궁 예식장은 크로스오버 그룹 레떼아모르의 길병민이었다. 길병민을 잘 아는 윤상은 "긴장을 너무 한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길병민은 "성악을 전공한 선배들이 '복면가왕'에서 좋은 결과도 있었지만 쓴잔을 마시는 걸 보면서 저는 가왕에 도전하면서 다채로운 색깔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스스로 긴장하면서 온전히 집중하지 못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23:59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23:59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23:59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23:59 06/18
  • 금 : 70.98하락 1.3723:59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