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주점 업주 160명 내일 상경시위…"영업허용·소급보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형평성 맞는 방역수칙·집합금지 해체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4.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16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형평성 맞는 방역수칙·집합금지 해체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4.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유흥업소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되는 가운데 경기·인천 지역 유흥주점 업주들이 10일 상경해 영업제한 조치 해제를 요구하는 시위를 펼친다.

9일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에 따르면 산하 경기지회 18개 지부와 인천지회 소속 유흥주점 회원들은 10일 오후 1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 모여 청와대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이들은 방역 지침에 따라 9명씩 조를 짜 행진한 뒤 청와대 앞에서는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와 방역당국에 영업제한 조치 해제와 손실보상을 소급적용을 요구할 예정이다. 또 같은 내용의 건의문을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이다.

최원봉 중앙회 사무총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160명 정도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해진 방역 수칙을 지킬테니 문을 열게 해주고 손실보상도 소급적용 해달라는 것이 핵심 주장"이라고 밝혔다.

인천의 일부 유흥주점은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에 반발하며 10일 저녁부터 영업 강행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를 오는 23일까지 연장한 상태다.

유흥음식업중앙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유흥주점에 대한 영업금지 기간은 300일에 달한다. 유흥업주들은 그간 타 업종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영업금지를 풀어달라고 요구해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