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훈련법" 안정환 '집사부일체' 4인방에 전수한 팀워크비결(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캡처 ©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안정환의 훈련 아래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팀워크를 강화했다.

9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팀워크 트레이닝' 달인 안정환이 사부로 출연해 멤버들과 하루를 보냈다.

이날 안정환은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팀워크를 강화하는 역할을 맡았다. 첫번째 팀워크 훈련에 앞서 안정환은 "본인은 어떤 선수였냐"는 질문을 받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나는 개인주의적이고 이기적이었다"며 "솔직히 나밖에 모르는 사람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런 팀워크 훈련을 통해서 바뀌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어떤 훈련인지도 모르고 당황했다. 이승기는 "강원도 폐교에 이 야밤에 뭐겠냐. 뭔가 안 좋은 느낌이 든다"며 의심했다.

첫번째 담력훈련에서 멤버들은 칠흑같은 어둠 속에서 서로를 믿지 못하고 패닉에 빠지는 모습이었다. 모든 테스트가 끝난 후 안정환이 사부로 등장했다. 안정환은 '집사부일체'의 팀워크가 좋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는 "내일 정말 힘든 팀워크 훈련을 하게 될 것이다"라며 "자신이 없다면 지금이라도 집에 돌아가라"고 했다.

다음날 안정환은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차은우 둘씩 짝을 지었다. 조별로 하루 종일 모든 미션을 함께 해야 했다. 안정환은 일부러 잘 안 맞을 것 같은 조합으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세형이형과 완전히 잘 맞는 스타일은 아니다. 나는 외향적이고 양세형은 생각보다 수줍음이 많고 진중한 편이다"라고 말했다.

양세형도 "승기는 뭔가 아이디어가 많을텐데 그걸 들어줘야지 (다른 의견으로) 싸우려고 하면 끝이 안 난다"라고 했다.

김동현은 차은우와 짝이 돼서 좋았다면서도 "나이 차이가 제일 많이 나다 보니 그런 건 신경이 쓰인다"라고 했다.

이에 차은우도 "생각해보면 동현이 형과 뭘 해본 적이 많이 없다. 어색할 수는 있겠지만 좋을 것 같다"며 미션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먼저 서로 얼굴을 씻겨줬다. 서로 처음 해보는 행동에 어색해했다. 양세형은 이승기의 얼굴을 씻겨준 뒤 "술김에 실수로 둘이 뽀뽀한 느낌이다. 서먹서먹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2인1조로 체력훈련에 나섰다. 안정환은 "나도 이걸 다 해 본 거다. 히딩크가 이거 시킬 때 너무 힘들었다. 그것도 일부러 같은 포지션 경쟁자끼리 조를 짰다. 그런데 정말 팀워크에 도움이 많이 됐다"라고 했다.

서로 업고 산길을 오르내리는 훈련을 진행했다. 이승기는 "중요한 걸 느꼈다. 내가 힘들면 동료도 힘들다는 걸 알았다"고 했다. 양세형도 "나도 내가 힘드니까 동료도 이렇게 힘들었겠구나 싶다"고 했다.

'어부바 레이스'에서 김동현이 차은우를 업고 뛰었다. 차은우는 "이어달리기 할 때 마지막 주자가 역전하는 느낌이었다. 동현이형이 너무 믿음직스럽고 적토마같았다"며 믿음을 드러냈다.

모든 레이스를 마치고 이들은 더욱 가까워진 모습이었다. 안정환은 승리팀 김동현 차은우와 함께 휴식을 취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