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들, 서민 위한 공공임대아파트 분양전환해 수억 차익"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사 본문과 관계없는 사진) /뉴스1 © News1
(기사 본문과 관계없는 사진)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48명이 경기 판교신도시와 광교신도시 등에서 분양전환형 공공임대아파트를 공급받은 뒤 지난 1월 말 분양전환계약을 해서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올린 것으로 9일 확인됐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말을 기준으로 LH 임직원 48명이 분양전환계약을 마친 것으로 파악됐다.

분양전환형 공공임대아파트는 아파트를 임대해 살다가 일정 기간이 지나면 일반 시중 아파트처럼 분양을 받을 수 있게 한 아파트다. 무주택 서민 등을 위한 주거복지정책의 일환인데, 상대적으로 내부 정보에 밝은 LH 직원들이 혜택을 대신 받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들 48명 대부분은 인기 거주지역인 수도권의 광교·판교신도시에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지역에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수준으로 아파트를 얻게 된 것이다. 이들 아파트는 분양전환시의 가격이 주변 분양가 시세보다 6억~7억원가량 저렴하다.

예를 들어 한 LH직원은 광교마을40단지의 전용면적 101㎡ 아파트를 임대로 살다가 분양전환계약을 했는데, 이때 분양가가 4억8000만원가량이었다. 최근 실거래가는 11억원선이라 6억원 정도 저렴하다.

이들은 10년간의 임대기간을 마치고 분양전환계약을 했는데, 같은 방법으로 아파트를 계약한 직원들이 앞으로도 속속 임대기간을 끝내고 분양전환계약을 할 예정이라 시세차익을 보는 LH 직원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LH에 따르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공공임대주택을 계약한 LH 직원은 279명이다. 이중 임대기간이 10년인 계약건은 233건이었으며, 이중 수도권 주택은 72%인 168건이고 이중 과반인 93건이 광교신도시에 있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0일 공공분양과 공공임대로 아파트를 분양받은 LH 직원 1900명이 올린 전체 시세차익이 얼마인지 분석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권 의원은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공급된 공공주택이 LH 임직원의 투기대상으로 악용됐다면 이는 천인공노할 일"이라며 "강도높은 조사로 조속히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23:59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23:59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23:59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23:59 06/18
  • 금 : 70.98하락 1.3723:59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