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카불 학교 폭탄 테러 사망자 68명으로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학교 근처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로 부상한 여학생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학교 근처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로 부상한 여학생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학교 근처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의 사망자 수가 68명으로 늘어났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카불의 사예드 울 슈하다 학교에서 자동차 폭탄이 터졌고, 공포에 질린 학생들이 밖으로 뛰쳐나오자 두 개의 폭탄이 더 터졌다.

숨진 피해자 대부분은 여학생이었으며 165명이 부상했다. 로이터는 현지 관리를 인용해 의료진이 부상자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슈라프 기니 아프간 대통령은 이번 공격의 배후로 탈레반을 지목하고 비난을 가했으나 탈레반 측은 민간인에 대한 어떠한 공격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개입을 부인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바티칸의 성 베드로 광장에서 "이번 공격은 비인간적인 행위"라고 비판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번 테러를 비난하며 유족과 아프간 정부,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다.

이번 공격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오는 9월11일까지 아프간 주둔 미군을 철수시킬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발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6.81하락 11.8714:40 06/17
  • 코스닥 : 1003.50상승 5.0114:40 06/17
  • 원달러 : 1129.80상승 12.614:40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4:40 06/17
  • 금 : 72.78상승 0.9914:40 06/17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