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키타카' 허재 두 아들 "허웅 여성팬에게, 허훈 남성팬에게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캡처 ©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티키타카' 허웅 허훈 형제가 인기 이유를 설명했다.

9일 밤 방송된 SBS '티키타카'(티키타CAR)에는 '농구 대통령' 허재와 두 아들 허웅, 허훈이 출연했다.

이날 허재의 첫째 아들 허웅은 농구가족으로서 비교가 되지 않냐는 물음에 "외모적으로 훈이는 남성팬이 많고 나는 여성팬이 많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이에 허훈도 고개를 끄덕이며 "(형이) 2년 연속 팬투표 1위를 했고, 내가 압도적인 2위다"라며 "제가 더 인기가 많고 싶은데 인기로는 형에게 안 된다. 압도적인 2위다"라고 말했다.

김구라가 "막내(허훈)는 눈이 참 예쁘다"라고 칭찬하자, 허훈은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내 장점이다"라고 당당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허재는 "좀 낮춰서 이야기하라"고 하기도. 허웅은 "나는 너무 잘생긴 편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전체적으로 조화로운 편이다"라고 했다. 허훈은 "형은 여성분들이 좋아할 스타일이고 나는 그냥 잘 생긴 편이다. 각자만의 매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허재는 "원래 소녀팬들은 내가 제일 원조다"라며 "이충희 형은 대중적인 인기고 소녀팬 사랑은 내가 많았다"라고 자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