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키타카' 허재 "예능 너무 좋아, 감독 제안은 거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캡처 © 뉴스1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티키타카' 허재가 농구팀 감독직을 거절했다고 말했다.

9일 밤 방송된 SBS '티키타카'(티키타CAR)에는 '농구 대통령' 허재와 두 아들 허웅, 허훈이 출연했다.

이날 김구라는 허재가 감독 제의를 거절했다고 말했다. 허재는 맞다면서 "(예능을) 하다 보니까 동생들도 만나고 이야기도 나누고 너무 좋더라"며 "지금 예능이 좋고 즐겁게 웃기도 하고 젊어지는 것 같아서 슬쩍 (거절했다)"이라고 했다.

허웅은 "농구인들은 아버지가 농구에 들어오는 걸 원하는데, 아들로서 보면 감독을 할 때보다 지금이 훨씬 더 젊어보인다"라며 "아버지의 건강을 위해서 연예계에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허훈도 "아버지가 감독으로 오면 구설밖에 안 나온다. 마음 편하게 예능하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2.55상승 7.5914:58 06/18
  • 코스닥 : 1015.78상승 12.0614:58 06/18
  • 원달러 : 1131.70상승 1.314:58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4:58 06/18
  • 금 : 72.35하락 0.4314:58 06/18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노형욱 "광주 건물붕괴 사고 송구스럽게 생각"
  • [머니S포토] 청년 창업가들과 만난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