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포기 못해"… 고은아 '결혼'vs '술' 선택한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고은아가 애주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고은아가 애주가의 면모를 드러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고은아가 애주가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절친의 결혼식에 참석한 고은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전 일찍 외출한 고은아는 직접 운전해 숍으로 이동했고, "너무 부었다 얼음 주머니 좀 챙겨올 걸"이라고 했다. 이때 머리를 긁자 왕건이 비듬이 옷에 떨어졌고, 운전하다 아무렇지 않게 털어냈다. 성시경은 "밀가루 아니냐?"며 놀랐고, 신동엽은 충격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고은아는 머리를 감지 않고 샵에 도착했고, 스태프는 "너 그때 촬영하고 안 감았냐? 스프레이 그대로 굳었다. 안 찝찝하냐? 두피 각질 좀 정리하자. 비듬이 떨어지면 안되니까..아오 더러워"라며 기겁했다. 고은아는 "이 놈의 비듬 때문에 미치겠다. 머리 감을 일이 없다. 나갈 일이 없어서"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샵에서 완벽하게 꾸미고 나온 고은아는 중학교 시절부터 가장 절친인 친구의 결혼식에 참석했고, 방가네 온가족이 총출동했다. 절친을 위해서 축사까지 준비한 고은아는 신부가 입장 하자마자 눈물을 펑펑 흘렸다.

눈물을 닦고 무대 중앙으로 나온 고은아는 "축사를 하는 걸 민영이한테 얘길 안 했다. 잠을 설치고 여기 올 때부터 떨었다"며 진심을 담은 축사를 전했다.

신부는 부케를 던졌지만 고은아를 제대로 못 받아서 바닥에 떨어졌다. 고은아는 "야 이거 아니야, 나 시집 못가"라며 놀랐고, 엄마는 "큰일 났네. 시집 못 가게 생겼네 어쩔까나! 부케 잘 받아"라고 소리쳤다. 고은아는 2차 시도 만에 성공적으로 부케를 받았다.

결혼식이 끝나고 고은아와 언니는 대화를 나눴고, 고은아는 결혼한 친구가 너무 부럽다며, "내 목표가 올해"라고 했다. 고은아의 친언니는 "넌 생활력 강하고, 음식도 잘해, 아집도 있고, 모든 걸 다 갖췄지만 한 가지가 없다"며 술이 약점이라고 했다.

고은아는 "이때까지 만났던 남자친구들이 전부 술을 한 잔도 못했다. 술 때문에 나의 좋은 점들이 안 보이는 것 같다. 오직 술을 좋아한다는 이유 만으로"라며 "내가 강아지한테 잘하고, 요리도 잘하고, 청소도 잘하고, 생활력도 강하고, 예쁜데 이 모든 게 술 때문에 다 가려졌다"며 억울해했다.

그의 언니는 "술 평생 안 먹는 대신 결혼, 술 평생 맛있게 먹고 결혼 포기, 둘 중에 무엇을 선택하겠냐"라고 물었다. 잠시 고민을 하던 고은아는 "나 결혼 안 할래"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자 그의 언니는 "엄마 미안해. 내가 괜히 물어봤나 봐"라고 했고, 모벤져스도 모두 근심 어린 표정으로 바라보았다.

이런 마음을 알 리 없는 고은아는 "결혼은 참을 수 있지만 술은 포기 못한다"라며 "술 마시면서 신나게 놀면서 남자 친구 사귀면서 연애만 할래. 결혼 안 할래 그냥"이라며 해맑게 웃어 눈길을 끌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5:30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5:30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5:30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5:30 06/15
  • 금 : 72.01상승 0.8315:30 06/15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