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정경미, 윤형빈과 헤어질 생각 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경미와 윤형빈이 연애시절 헤어짐을 생각했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JTBC 방송캡처
정경미와 윤형빈이 연애시절 헤어짐을 생각했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JTBC 방송캡처

정경미가 윤형빈과 연애하던 시절 헤어짐을 생각했다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가 전파를 탔다.

이날 정경미는 "나는 오빠랑 8년을 연애했는데 9년까지 연애했으면 헤어졌을 수도 있다"고 충격 발언해 윤형빈을 놀라게 했다.

정경미는 "왜?"라며 당혹감 가득한 얼굴로 이유를 묻는 윤형빈에게 "오빠가 왕비호로 한창 잘나갈 때 '정경미 포에버'라는 말 때문에 내가 오빠 여자친구인 걸 다 알았잖나. 우린 아직 결혼 얘기를 안 했는데 사람들이 (보기엔) 우리 결혼이 계속 미뤄지니 '너 형빈이가 결혼하자고 안하지? 너 그러다 헤어진다. 형빈이 지금 여기저기서. 너 형빈이 이대로 두면 떠나간다'는 소리를 엄청 많이 들었다"고 답했다.

심지어는 '화장 좀 해. 너 그렇게 화장을 안 하는데 형빈이가 좋아하겠니?'라는 말도 들었다고. 윤형빈은 "누가 그런 소리를 한 거냐. 처음 알았다"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는 "우리 관계가 아무 문제 없는데 그런 이야기를 들으니까"라면서 "결혼을 하고 싶긴 했다. 오빠도 결혼 이야기를 잘 안 했다"고 털어놨다. 윤형빈은 "나는 헤어진다는 게 아예 없었다. 당연히 결혼한다였다. '날짜가 중요한가'였던 거 같다"고 했다.

그러던 와중 정경미는 '1대100' 출연 당시 이경애가 '시선 생각하지 말고 헤어지고 싶으면 헤어져라'라고 했다고. 정경미는 "'진짜 헤어져? 한 달만 고생하면 되겠는데?' 했다. 좀 힘든 게 있었다"고 털어놨고, 윤형빈은 "헤어질 생각이 있었냐. 그 생각을 했던 것 자체가 충격이었다"고 했다.

이별 매뉴얼을 짰다는 정경미. 그 찰라에 이경애의 예상치 못한 조언에 정경미는 "그 말이 힘이 됐다. '미리 겁먹지 말고 남 시선 생각하지 말자'고 했었다"고 털어놨다.

이미지 원본보기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