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걸렸으니 돈 빌려줘" 29억원 가로채 도박으로 날린 30대 남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인들에게 수년간 거짓말을 반복하며 수십억원을 가로채 도박에 탕진한 혐의로 30대 남성을 검거했다. /사진=뉴스1
10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인들에게 수년간 거짓말을 반복하며 수십억원을 가로채 도박에 탕진한 혐의로 30대 남성을 검거했다. /사진=뉴스1

지인들에게 수년간 거짓말을 반복하면서 수십억원을 빌려 도박에 탕진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사기·상습도박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검거해 지난 3일 서울중앙지검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지인 30여명을 속여 29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아버지가 운영하는 임대사업에 투자해주면 수익금과 원금을 주겠다"며 투자를 권유하거나 "갑상선암에 걸렸는데 돈을 빌려주면 보험금을 받아 돌려주겠다"는 등 다양한 거짓말로 사기 행각을 벌였다.

경찰은 A씨가 거짓말로 가로챈 돈의 대부분을 스포츠토토나 파워볼 게임 등 상습 도박을 하는 데에 탕진했다고 밝혔다. A씨가 수년간 도박으로 쓴 돈은 5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은진
한은진 lizha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한은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36상승 14.4815:00 06/23
  • 코스닥 : 1017.00상승 5.4415:00 06/23
  • 원달러 : 1137.30상승 5.415:00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5:00 06/23
  • 금 : 72.52상승 0.7315:00 06/23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영화 '좀비크러쉬: 헤이리'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