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시장 개방하라" 소비자 10만명 서명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고차 시장의 완전 개방을 촉구하는 소비자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사진=박찬규 기자
중고차 시장의 완전 개방을 촉구하는 소비자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사진=박찬규 기자
중고차 시장의 완전 개방을 촉구하는 소비자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자동차시민연합은 지난달 12일부터 시작한 중고차 시장 전면 개방을 촉구하는 온라인서명운동 참여자 수가 시작한 지 28일 만인 이달 9일 10만명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중고차 시장 개방 논의는 3년째 지지부진한 상황이며 서명운동에 참여한 소비자들은 중고차 시장 변화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다.

가장 많이 접수된 불만 의견은 ‘허위·미끼 매물’과 ‘사기 판매’였다. 특히 접수된 피해사례에서 소비자들이 공통으로 지적하는 것은 피해를 당해 관할 구청에 신고를 했음에도 결국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드는 민사소송 외에는 마땅한 구제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이번 온라인서명운동 10만명에 달하는 소비자들의 호응과 절실함에 힘입어 ‘국회 국민동의청원’ 추진과 함께 주무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에도 전달할 계획이다.

임기상 자동차시민연합 대표는 “한 달도 안 돼 10만명이 넘는 소비자가 서명에 참여한 것은 중고차 시장의 변화를 바라는 불만의 표출”이라며 “정부는 더이상 중고차 시장의 혼란과 소비자 피해 방지 차원에서 조속한 결정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온라인 서명에 참여한 교통연대는 혼탁한 중고차 시장을 개선과 중고차 시장 전면 개방을 위해 자동차시민연합을 비롯한 민교통안전협회, 교통문화운동본부, 새마을교통 봉사대, 친절교통봉사대, 생활교통시민연대 등 6개 교통·자동차 전문시민단체가 주도하고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5:30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5:30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5:30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5:30 08/02
  • 금 : 73.90상승 0.2215:30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