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발니 담당 주치의 돌연 실종… 동료 의사는 의문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8월 러시아 야권 지도자 나발니가 독극물을 마시고 쓰러졌을 당시 그를 치료한 의사 알렉산더 무라코프스키(가운데)가 지난주 실종됐다. /사진=로이터
지난해 8월 러시아 야권 지도자 나발니가 독극물을 마시고 쓰러졌을 당시 그를 치료한 의사 알렉산더 무라코프스키(가운데)가 지난주 실종됐다. /사진=로이터
러시아 야권 지도자 나발니가 지난해 8월 독극물을 마시고 쓰러졌을 당시 그를 치료한 의사인 알렉산더 무라코프스키가 최근 실종됐다.

9일(현지시각) CNN은 러시아 통신사 타스(TASS)를 인용해 옴스크 주 당국이 성명을 통해 지난 7일 밝힌 무라코프스키의 실종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라코프스키를 찾기 위해 긴급구조대, 경찰, 자원봉사자 등이 수색을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무라코프스키는 지난해 8월20일 공항 카페에서 홍차를 마신 뒤 의식을 잃고 쓰러진 나발니가 응급치료를 받았던 옴스크 응급병원 주치의였다.

그는 나발니가 이 병원에 입원했을 당시 수차례 언론 브리핑을 직접 진행했고 쓰러진 원인을 ‘혈당 급감을 야기하는 대사장애’라고 설명했다.

이후 나발니는 독일 베를린으로 옮겨져 치료와 검사를 받았다. 혈액과 소변검사에서 노비촉 계열 신경작용제가 검출됐다. 노비촉은 구소련이 1970년대 군용으로 개발해 보유하고 있는 독극물이다. 

나발니는 의식을 회복한 뒤 줄곧 러시아 정보기관이 올해 총선을 앞두고 자신을 독살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러시아 정부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강력히 부인했다.

기자회견에서 노비촉에 대해 아무 언급도 하지 않았던 무라코프스키는 지난해 11월 옴스크 지역 보건부 장관으로 승진했다. 당신 나발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무라코프스키를 “거짓말쟁이”라고 비판했다.

무라코프스키와 함께 옴스크 응급병원에서 나발니를 치료헀던 세르게이 막스미신은 지난 2월4일 돌연 숨져 의문사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나발니의 수석 보좌관인 레오니드볼코프는 “막시미신 박사는 나발니 치료부서의 책임자이자 치료담당자”라면서 “나발니의 상태에 대해 누구보다 많이 알고 있었기 때문에 살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