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방 떨어서 캐스팅 된 '이병헌 아역' 비화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진구가 패기 넘치는 신인 시절 일화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다. /사진=파인스토리 제공
배우 진구가 패기 넘치는 신인 시절 일화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다. /사진=파인스토리 제공

진구가 패기 넘치는 신인 시절 일화를 공개한다.

오는 11일 밤 10시4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이 상식 문제를 푸는 퀴즈 프로그램으로 배우 진구가 이미지와 180도 다른 ‘반전 투머치 토커’ 매력을 드러내며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드라마 ‘올인’에서 이병헌 아역으로 등장해 인기를 얻었다고 밝힌 진구는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는 ”당시 난생처음 오디션을 보러 갔는데, 가자마자 조감독이라는 분이 대본을 던져주면서 ‘15분 줄 테니까 빨리 외워’라며 다짜고짜 반말을 하더라“라며, “너무 예의 없다는 생각이 들어 ‘사람이 이걸 어떻게 외웁니까’라고 말대꾸를 했다”고 털어놨다

실제 오디션을 볼 때 감독님까지 반말을 하자 더욱 화가 났다고 밝힌 그는, 틱틱대고 반항하는 태도로 맞대응해 결국 오디션을 망치고 나왔다고. 하지만 오히려 역할과 잘 맞아떨어지는 성격 덕에 최종 캐스팅될 수 있었다며 독특한 출연 비화를 전했다. 또한 그는 막상 나중에 본방을 볼 때에는 너무 떨려 손을 덜덜 떨면서 시청했다고 반전 면모를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구는 영화 ‘마더’로 처음 인연을 맺은 봉준호 감독과의 일화를 전했는데 “오디션인 줄 알고 갔는데 감독님이 맥주를 마시러 가자고 하시더라”, “술을 마시며 감독님이 ‘2년 전부터 이미 캐스팅돼 있었다’고 하셨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리틀 이병헌’으로도 유명한 진구는 완벽한 이병헌 성대모사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는데, “헛기침 소리, 입모양까지 따라 한다”며, “이병헌 형 앞에서 들려줬더니 ‘하나도 안 똑같다’며 부인하더라”라고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