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재개, 찻잔 속 태풍?… 코스피, 외국인 업고 '훨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가 공매도 재개 일주일 만인 10일 사상 최고치를 다시 한번 갈아치웠다./사진=한국거래소
코스피가 공매도 재개 일주일 만인 10일 사상 최고치를 다시 한번 갈아치웠다./사진=한국거래소
코스피가 공매도 재개 일주일 만인 10일 사상 최고치를 다시 한번 갈아치웠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2.10포인트(1.63%) 상승한 3249.30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다. 지난달 20일 기록한 최고치 3220.70을 훌쩍 넘어섰다.

이날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이 이끌었다. 기관은 9668억원을 순매수했으며 외국인은 9거래일 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반면 개인은 차익 실현에 나서며 1조1919억원을 팔아치웠다.

코스피는 이달 들어 공매도 재개 당일이던 지난 3일을 제외하고 모두 올랐다. 이날까지 4거래일 연속 상승마감한 셈이다.

전문가들은 공매도 재개로 투자자들의 투심이 한때 약화되기도 했지만 기업들이 1분기 깜짝 실적을 줄줄이 발표하면서 공매도 재개 충격을 흡수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공매도가 재개되면서 외국인의 자금유입이 활발해졌다는 분석이다.

실제 외국인은 이날까지 5거래일 연속 선물을 1조9000억원어치 순매수하며 기관의 현물 순매수를 이끌었다.

김용구 삼성증권 연구원은 "공매도 금지로 인해 인위적으로 막히고 왜곡됐던 금융 시스템이 해소되는 긍정적 효과가 나타났다"며 "여기에  외국인들이 선·현물 쌍끌이 매수에 나서면서 코스피 사상 최고치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지난주말 미국 증시가 고용지표 부진에 따른 금리인상 우려감 축소로 상승한 데다 시간외 뉴욕 지수 선물도 오름세를 보인 게 영향을 준 점도 주된 요인으로 거론됐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적극적인 부양책 촉구 등으로 미국 증시가 강세를 보여 국내 증시에도 긍정적"이라며 "고용 위축으로 연방준비제도의 테이퍼링 우려가 해소된 것도 우호적 영향을 준다"고 전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