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부겸 청문특위 단독 개의 "野 국민 배신행위"

"靑에서 말 한마디 한 걸로 국회 방치" 野 비판 발언 후 정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원장 대행에 나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논의 관련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열린 전체회의는 서병수 청문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채 진행됐다. 2021.5.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위원장 대행에 나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논의 관련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열린 전체회의는 서병수 청문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채 진행됐다. 2021.5.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박기범 기자,정윤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0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 인사청문특별위원회 회의를 단독으로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한 항의로 김 후보자 임명안 채택에 협조하지 않는 국민의힘을 성토했다.

민주당 소속 인사청문특위 간사인 박찬대 의원은 10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회의를 개의하고 "오늘 오후 2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실시채택의 건을 심사하기로 했으나 특위 위원장님(국민의힘 서병수)이 의사진행을 거부했기 때문에 국회법 제50조 5항에 따라 직무대행을 맡게 됐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국회법 50조 5항은 '위원장이 위원회의 개회 또는 의사진행을 거부·기피하거나 제 3항의 규정에 의한 직무대리자를 지정하지 아니하여 위원회가 활동하기 어려운 때에는 위원장이 소속하지 아니하는 교섭단체 소속의 간사 중에서 소속의원수가 많은 교섭단체 소속인 간사의 순으로 위원장의 직무를 대행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에 박 간사가 사회권을 넘겨 받게 됐다.

민병덕 의원은 ""반대 거리를 찾을 수 없으니 오히려 이 자리를 피하는 것"이라며 "후보와 관계 없는 다른 국회 운영 문제 등을 얻기 위해 매우 중요한 총리 인준을 미루면서 그것을 얻기 위한 술책"이라고 말했다.

오기형 의원은 "서 위원장이 후보자 도덕성 문제를 병렬적으로 이야기하셨는데, 자질 이전에 보고서 채택 자체에 유의미한지 모르겠다"며 "청에서 무슨 말 한 마디 한 것에 대해 바로 국회 기본적 절차를 방치하는 것이 맞나"고 비판했다.

박재호 의원은 "라임 펀드 관련 소명이 된 상태임에도 이런 상황까지 온 것은 정치를 희화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덕 의원은 "국민의힘이 청문 과정을 정쟁으로 이용하기 위해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코로나19라는 심각한 국난 위기 속에서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말했다.

서영교 의원도 "여론조사에서 김 후보자가 적합하다는 의견이 (부적격 의견보다) 2배 높았다"며 "민주당은 호남세가 강한데, 이런 민주당에서 이런 정부에서 경북 상주 출신의 김 후보자를 선임했다는 것 자체가 영호남을 하나로 만드는데 있어서도 아주 의미 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화끈하게 김 후보를 통과시켜달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보고서 채택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첫 작품으로 알고있다. 첫작품에 발목 잡는 모습이 아니라 하나되는 화합의 모습을 가져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선우 의원은 "문재인 정부 임기 말에 관료 출신이 아닌 정치인 출신을 총리로 임명한 것은 여러 함의가 있을 것"이라며 "부처간 칸막이를 없애고 일하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이 총리가 없어 국정공백 상황이라고 했는데, 야당이 한 비판이 본인들에게 다시 돌아가지 않도록 청문보고서를 채택해달라"고 호소했다.

현재 회의는 의원들의 발언이 끝난 후 정회 상태다.

앞서 서병수 위원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특별연설에서 청문회에서 야당이 반대한다고 해서 청와대의 인사 검증이 실패한 것은 아니라고 단언했다"며 "이 말은 인사청문회 결과와 관계없이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것이고, 저는 위원장으로서 형식적인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하지 않겠다"이라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소속 특위 위원들은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는 지체없이 통과돼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