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4조달러 초대형 지출안 1:1 맞춤형 설득 나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추진하고 있는 4조달러(약 4500조원) 규모의 물적·인적 인프라 투자 계획을 통과시키기 위해 1:1 맞춤형 설득에 나선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조 맨친(웨스트버지니아·민주) 상원의원과 만나 인프라 투자 계획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맨친 의원과의 만남은 바이든 대통령의 공식 일정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백악관은 이를 사실로 확인했다.

맨친 의원은 민주당에서 가장 보수적인 성향으로 분류되는 인물로 바이든 대통령의 주요 정책을 반대해 왔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 계획에 대해 자신은 "더 작고 더 목표에 맞춘 법안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재원 조달을 위해 법인세율 인상(21%→28%)을 제안한 것에도 반대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2조2500억달러(약 2500조원) 규모 일자리·인프라 투자 계획과 1조8000억달러(약 2000조원) 규모 '미국 가족 계획'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내놓은 2개 법안은 야당인 공화당 표를 단 1표도 얻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미국 상원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50대50으로 정확히 양분하고 있어 바이든 대통령은 어떻게든 맨친 의원을 우군으로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날 만남에는 바이든 대통령의 측근인 톰 카퍼(델라웨어·민주) 상원의원이 동석해 함께 맨친 의원을 설득할 예정이다.

이번주 바이든 대통령은 맨친 의원에 이어 여러 민주당·공화당 의원들과 회담을 갖고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밀어붙일 계획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5:30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5:30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5:30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5:30 06/15
  • 금 : 72.01상승 0.8315:30 06/15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