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 "백신외교는 협력 아닌 술수일 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자료사진> © AFP=뉴스1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백신 외교'를 깎아내렸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백신 외교는 협력이 아닌 지정학적 술수"라고 말했다.

중국과 러시아 같은 나라들이 백신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우리는 경쟁을 통해서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이길 수 없다"며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서나 지정학적 이점을 얻기 위해 경쟁한다면 바이러스가 유리해질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분명하고 깨끗한 협력만이 상황을 개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간 중국과 러시아는 자국 백신을 개발도상국 등에 지원하는 백신 외교를 펼쳐왔다.

2017년 중국의 지지를 받아 WHO 사무총장에 당선된 테워드로스 총장이 비록 간접적이지만 중국을 비판하는 발언을 한 것은 이례적으로 풀이된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이어 부국과 빈국 간 백신 접종 격차를 지적하며 "전 세계 인구의 47%를 차지하는 저소득층과 중하위 소득계층이 전 세계 백신의 17%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세계적인 불균형을 바로잡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테워드로스 총장은 연임에 도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팬데믹에 집중해야 할 때"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보건 전문 매체 스탯뉴스는 익명의 측근을 인용해 테워드로스 총장이 내년 임기가 만료되면 재선에 나설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2017년 WHO 수장으로 선출됐다. WHO 사무총장의 임기는 5년이며 중임(重任)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5:30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5:30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5:30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5:30 06/15
  • 금 : 72.01상승 0.8315:30 06/15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