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업계, '간편결제' 개방 추진… "앱 하나로 여러 카드 결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르면 올해 연말부터 카드사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 하나로 다양한 신용·체크카드를 등록해 결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삼성·KB국민·현대·BC·롯데·하나·NH농협카드 등 카드사들은 최근 카드사 모바일협희체 회의에서 각사의 간편결제시스템 개방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각 카드사의 애플리케이션으로 자사 카드 결제만 가능하지만 간편결제 앱이 타사 카드에 개방되면 앱 하나로 여러 카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같은 '적과의 동침'이 성사된 건 간편결제 경쟁력 확보에 공감대를 형성하면서다. 네이버페이는 지난달 신용카드 방식의 후불 결제 서비스를 시작했고, 카카오페이는 금융 플랫폼으로 급성장하고 있어 카드사들이 빅테크의 선전에 뒤쳐질 수 있단 우려도 나온 상황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일 평균 간편결제 이용액은 4492억원으로 전년 대비 41.7% 뛰어올랐지만 카드결제 이용액은 877조3000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0.3% 늘며 증가폭이 둔화됐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간편결제시스템 개방과 관련한 서비스 구축은 현재 내부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