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 단톡방에서 ”여경 한번 만져보고 싶다“… 경찰청 조사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직 남성 경찰관들이 메신저 단체방에서 동료 여경을 성희롱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현직 남성 경찰관들이 메신저 단체방에서 동료 여경을 성희롱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현직 남성 경찰관들이 메신저 단체방에서 동료 여경을 성희롱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성희롱 의혹을 받는 경찰관은 서울경찰청 청문감사관실 소속 A경위와 서울의 한 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소속 B경장, 송파경찰서 관할 파출소 소속 C경사다.

이들은 지난 2018년 전직 경찰관 D씨와 함께 단체 대화방 등에서 동료 여경들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D씨는 지난 2019년 동료 여경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아 파면된 인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이 조사 중인 경찰관들은 D씨와 경찰학교에서 함께 교육받거나 같은 경찰서에서 근무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같이 근무하는 여경을 대상으로 ‘신체 부위를 만져보고 싶다’, ‘준강간 하자’ 등의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진다. 이중 한 명은 D씨에게 개인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 '특정 관할의 여경들 모두와 잠자리를 가질까' 등의 대화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원하는 대로 사실을 정확히 조사해 혐의가 인정되면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