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되면 고의? 넷플릭스, 또 한국 역사 왜곡·비하 번역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넷플릭스가 자막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로이터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넷플릭스가 자막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로이터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가 자막논란에 또 한번 뭇매를 맞았다.

지난 11일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는 페이스북을 통해 "넷플릭스에서 한국 드라마 '하백의 신부' 속 프랑스어 자막이 동해를 '일본해'로만 표기한 사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하백의 신부'는 2017년 한국에서 방송된 드라마로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54개국 언어로 번역돼 전 세계에 제공되고 있다.

한 프랑스 유학생의 오류 제보로 알려진 문제의 자막은 드라마 11화에 등장한다. 신세경이 "우리나라 동해 바다에서 석유도 좀 막 팡팡 솟게 해주세요"라고 말하는 대사에서 동해를 프랑스어 'La mer du Japon'(일본해)로 오역한 것이다.

이에 반크는 "넷플릭스를 대상으로 프랑스의 아틀라스 출판사가 발행하는 세계지도책에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한 사례와 세계 최대 교과서 출판사 중 하나인 돌링 킨더슬리(DK),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이 '동해'로 표기한 사례를 전달했다"며 "반크가 항의하고 문제를 제기한 지 4시간 만에 넷플릭스는 일본해 표기를 동해 단독표기로 수정했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일본해 표기 논란 처음 아냐


넷플릭스는 영화 '사냥의 시간' 독일어 자막에 'Japanischen Meer'(일본해)로 표기했던 장면을 'Ostmeer'(동해)로 수정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는 영화 '사냥의 시간' 독일어 자막에 'Japanischen Meer'(일본해)로 표기했던 장면을 'Ostmeer'(동해)로 수정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지난해 4월 넷플릭스를 통해 독점 공개된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사이에 벌어지는 숨 막히는 사건을 담아낸 영화로 이제훈·최우식·안재홍·박정민·박해수 등이 출연하며 '파수꾼'의 윤성현 감독이 연출을 맡아 화제를 일으켰다.

문제는 전 세계 190여개국에 동시 공개된 '사냥의 시간' 독일어 자막에 동해가 'Japanischen Meer'(일본해)로 표기된 사실이 확인된 것. 넷플릭스 측은 "확인 후 '동해'라는 올바른 버전으로 수정하기로 했다"며 "30여개국 언어로 자막을 제공하다 보니 내용을 충분히 검토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수정된 장면을 공유했다.

'사냥의 시간'에 출연한 배우 박해수는 언론 인터뷰에서 "저도 놀랐다. 다국어로 번역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며 "실수는 분명히 바로잡아야 한다"고 해당 사안을 언급하기도 했다.



'택시운전사', '킹덤'에도?


'킹덤' 시리즈의 두번째 이야기인 '킹덤2' 대만판 제목도 논란이 일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킹덤' 시리즈의 두번째 이야기인 '킹덤2' 대만판 제목도 논란이 일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5·18 민주화운동을 영화화하고 2017년 8월 개봉해 국내에서 1218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큰 사랑을 받은 송강호 주연의 영화 '택시운전사'는 이듬해 '택시운전수~약속은 바다를 건너~'라는 제목으로 일본에서 개봉했다.

일본 넷플릭스는 영화 '택시운전사'를 소개하며 '폭동을 취재하겠다는 독일 기자를 태우고 광주로 향하는 택시기사 이야기'라고 표현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지칭한 것.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왜곡해 해석한 일본 넷플릭스의 해석 오류에 국내 팬들의 비난이 빗발쳤다. 뒤늦게 소식을 접한 국내 넷플릭스가 일본 넷플릭스에 이 사안을 전하며 '택시운전사' 소개는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정정됐다. 

넷플릭스는 "일본 넷플릭스의 '택시운전사' 설명 문구를 검토했고 해당 문구를 민주화운동으로 수정했다"고 간략한 입장을 전했다.

전 세계 'K-좀비' 신드롬을 일으킨 '킹덤' 시리즈의 두번째 이야기인 '킹덤2'의 대만판 제목도 한자로 '이시조선'(李屍朝鮮)이라고 붙여 논란을 샀다. 제목 '이시조선'은 성을 뜻하는 '씨'(氏)를 시체 좀비를 표현하는 '시'(屍)로 바꾼 언어유희다.

그러나 '이씨조선'은 이씨가 세운 조선이란 뜻으로 조선을 비하하는 일제강점기의 잔재 용어다. 이에 언어유희로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자칫 조선을 비하하는 표현이 해외에서 굳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넷플릭스 측은 "'킹덤' 중국어 현지화 제목에 대한 의견을 겸허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경청했다"면서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킹덤'의 배경이 된 조선의 역사를 존중해 중국어 타이틀을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자체 번역팀 없는 '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급격한 성장을 이뤄냈다. /사진=로이터
넷플릭스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급격한 성장을 이뤄냈다. /사진=로이터

넷플릭스는 전세계 190개국에서 1억8000명이 가입해 시청하는 세계 최대 OTT 서비스다. 자막은 30여개 언어로 제공되며 더빙은 13개 언어로 제작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일본해 표기 논란뿐 아니라 해외 콘텐츠 한국어 자막오류, 번역 논란, 조세회피 의혹 등 계속되는 논란에 휘말렸다. 이미 다수의 커뮤니티에서 수많은 자막 오역이 지적돼 온 것.

넷플릭스는 자체 번역팀 없이 외주 회사에 자막 제작을 맡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내부 검토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이 같은 논란은 꾸준히 반복될 수밖에 없다.

반크는 "한류 열풍으로 전 세계 한류 팬이 1억명을 돌파하고 특히 넷플릭스에서 방영하는 한국 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외국인의 관심이 높아진 지금 영상 매체 속 한국 관련 오류를 조기에 발견하고 시정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 시기 비대면 활동이 많아지며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큰 이익을 보고 있다"면서 "번역 과정에서 한국의 역사·문화와 한국인의 정서를 이해하고 깊이있게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