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스타트업 같이채움 신속투자' 첫 실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업은행 본점 전경./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 본점 전경./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은 디지털·그린 뉴딜 분야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스타트업 같이채움 신속투자상품'을 출시하고 첫 투자를 실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상품은 모집액의 3분의2 이상을 민간VC(벤처캐피탈)로부터 유치한 투자건에 대해 산업은행이 기업당 50억원까지 투자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예를 들어 민간VC 100억원과 산업은행의 50억원 공동투자로 유망 스타트업은 150억원이라는 규모있는 자금조달이 가능하게 된다.

복수의 민간VC가 산정한 기업가치를 인정해 재무제표 기반의 밸류에이션 없이 기술력과 사업성 심사만으로 신속 투자하는 강점도 있다.

이에 따라 스타트업은 투자금 유치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단축하면서도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해 성장에 집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산업은행이 첫 투자로 선택한 기업은 디지털 뉴딜을 이끌 '데이터 기업' 2개사다. 첫 투자를 받는 모토브는 택시에 스마트 미디어 기기를 설치해 맞춤형 광고와 함께 환경, 안전, 교통 등의 도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제공하는 벤처기업이다. 또 다른 투자기업인 지속가능발전소는 AI(인공지능)·빅데이터 분석기술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데이터를 분석·평가하는 혁신금융서비스 기업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9월 국내 처음으로 출시한 지분형 신속투자상품(SAFE)에 더해 이번 민간-정책금융간 공동투자 상품 출시로 신속투자 상품의 라인업을 확대했다"며 "그동안 축적된 선진금융기법 도입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과감한 지원을 이어가고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시장과 호흡하며 국내 벤처투자 생태계 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50상승 12.6212:02 06/23
  • 코스닥 : 1019.67상승 8.1112:02 06/23
  • 원달러 : 1136.40상승 4.512:02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2:02 06/23
  • 금 : 72.52상승 0.7312:02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