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트럼프 저격수' 리즈 체니 당직 박탈 투표 12일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럼프 저격수'로 유명한 리즈 체니 미국 하원의원(공화당·의원총회 의장)의 당직 박탈 여부를 결정할 투표가 12일(현지시각) 열린다. /사진=로이터
'트럼프 저격수'로 유명한 리즈 체니 미국 하원의원(공화당·의원총회 의장)의 당직 박탈 여부를 결정할 투표가 12일(현지시각) 열린다. /사진=로이터
트럼프 저격수로 유명한 리즈 체니 미국 하원의원(공화당·의원총회 의장) 당직 박탈 여부를 결정할 투표가 12일(현지시각) 열린다.

지난 10일(한국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케빈 맥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동료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최근 며칠 동안 많은 분들이 얘기한 것처럼 (당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 명백하다"며 "따라서 이번 수요일에 의장 소환 투표를 실시하겠다"고 했다.

의원총회 의장으로 공화당 하원 서열 3위인 체니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조작 주장과 1월6일 의회 폭동 당시 이를 방기하는 것처럼 보인 트럼프의 행동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때부터 동료 공화당 의원 다수가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체니는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진 공화당 의원 10명 중 한 명이다.

맥카시 대표는 체니가 당 통합에 방해가 된다는 입장이다. 그는 내년 중간선거를 앞두고 당의 단합하기 위해 체니가 의원총회 의장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몇몇 공화당 의원들은 체니 의원을 몰아내는 것이 트럼프 충성파에 힘을 싣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 같은 조치가 뚜렷하게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부동층 유권자인 '스윙 보터'를 밀어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한다.

밋 롬니 상원의원은 "리즈 체니를 지도부에서 퇴출하면 공화당은 유권자를 잃는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