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분에 고맙다"… '홍대 이작가' 비판에 응답한 구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혜선이 '홍대 이작가'의 혹평에 응답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구혜선이 '홍대 이작가'의 혹평에 응답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구혜선이 '홍대 이작가'의 혹평에 응답했다. 구혜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홍대 이작가님 덕분에 내 그림을 이렇게 다시 소개해 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 작업은 0호 붓으로 먹을 사용하여 그린 '섬세화'다. 내가 갈망하는 자유를 패턴으로 표현한 추상화"라며 "총 50점 중에 48점 판매했다. 현재는 2점만 가지고 있다. 수익금은 모두 희망브릿지에 기부했다"라고 글과 함께 게재한 사진 속 작품을 소개했다.

구혜선은 "나보다 내 그림이 관심 받는거 몹시 좋아함"이라고 덧붙였다.

'홍대 이작가' 이규원 작가는 앞서 지난 6일 팟캐스트 플랫폼 ‘팟빵’의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연예인들의 작가 활동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솔비, 구혜선 중 누가 더 인정을 못 받나'란 질문에 이규원 작가는 "구혜선은 말할 가치도 없다. 구혜선이 방송에서 ‘예고를 가려다가 떨어진 이유’를 말했다가 허언증 환자라는 얘기를 듣지 않았나. (구혜선이)미술작가도 하고 영화 감독도 하고 글쓰는 작가도 하는데, 미술 하나만 봤을 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고 말했다.

"배우나 하셨으면 좋겠다. 감독도 안했으면 좋겠다. 미술은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한 이규원 작가는 "본인의 예술적 재능이 있기는 한 것 같지만 그냥 취미 미술 수준이다.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된다. 홍대 앞 취미 미술 학원생들"이라고 비판했다.

이규원 작가는 "하정우씨같은 경우에는 톱배우다보니 팬들이 작품을 많이구매하는 것 같다. 하정우씨는 예술적인 걸 좋아하는 것 같다"며 "미술작가로서볼 때 평가하기가 좀 그렇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나라의 유명한 작가들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한 작품당 10억원 넘게 팔렸을 때 나오는 기사보다 연예인 출신 작가가 한 작품을 1000만원에 팔았다고 하는 기사가 더 많이 나온다. 그런 언론플레이가 일반 작가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하는 부분"이라며 씁쓸해하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