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네이버, 북미 웹툰·웹소설 인수… 콘텐츠 글로벌 리더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와 네이버가 글로벌 시장에서 콘텐츠 원천IP 확보에 나섰다. /그래픽=김민준 기자
카카오와 네이버가 글로벌 시장에서 콘텐츠 원천IP 확보에 나섰다. /그래픽=김민준 기자
카카오와 네이버가 글로벌 시장에서 콘텐츠 원천IP 확보에 나섰다. 카카오의 콘텐츠 전문기업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가 북미 웹툰 플랫폼 ‘타파스’(Tapas Media)와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Radish Media)를 인수하는가 하면 네이버는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Wattpad) 인수절차를 마무리했다. 이들은 확보한 원천IP를 기반으로 다양한 2차 콘텐츠를 제작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콘텐츠 판 키우는 '카카오엔터'… 북미 웹툰·웹소설 업체 인수



11일 카카오엔터에 따르면 타파스 지분 100%에 대한 인수절차는 마무리됐으며 래디쉬는 5월 중 텐더오퍼(공개매수)를 진행해 인수를 최종 완료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타파스와 래디쉬는 각각 5억1000만달러(약 6000억원)과 4억4000만달러(약 5000억원)의 가치를 인정 받았다.

타파스는 김창원 대표가 2012년 설립한 북미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타파스트리(Tapastry)라는 작가 커뮤니티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하며 현지 작가들과 IP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카카오엔터는 타파스와 협력관계를 이어오다가 지난해 11월 해외 관계사로 편입시켰다. 이후 ‘사내맞선’ ‘승리호’ ‘경이로운 소문’ ‘나빌레라’ 등 카카오엔터의 주요 IP를 타파스를 통해 북미시장에 공급하면서 K-웹툰을 알렸다.

래디쉬는 2016년 미국 뉴욕에서 설립된 웹소설 플랫폼이다. 2019년부터 집단 창작 시스템을 바탕으로 한 자체 제작 콘텐츠 ‘래디쉬 오리지널’로 히트 작품들을 만들며 2020년에는 연 매출이 10배 이상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무료 연재 위주로 운영되는 타 플랫폼 대비 래디쉬는 전체 매출 90%가 자체 오리지널 IP에서 나올 만큼 독보적인 경쟁 우위를 점하고 있다.

11일 카카오엔터에 따르면 타파스 지분 100%에 대한 인수절차는 마무리됐으며 래디쉬는 5월 중 텐더오퍼(공개매수)를 진행해 인수를 최종 완료한다.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11일 카카오엔터에 따르면 타파스 지분 100%에 대한 인수절차는 마무리됐으며 래디쉬는 5월 중 텐더오퍼(공개매수)를 진행해 인수를 최종 완료한다. /사진제공=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는 미국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 타파스와 래디쉬를 기반으로 북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며 글로벌 영향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카카오엔터는 타파스와 래디쉬 인수를 통해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 확장에 한층 더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며 "지난해 타파스에 자사의 IP공급이 늘면서 거래액 성장세가 뚜렷하게 반영되는 것을 보며 북미시장에 대한 자신감을 얻었다. 이번 인수를 통해 래디쉬에 웹소설을 본격 수출하며 카카오엔터의 성공방정식이 미국에서도 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인수를 계기로 타파스의 김창원 대표와 래디쉬의 이승윤 대표는 각 기업의 경영자로 지속 참여하고 카카오엔터의 GSO(글로벌전략담당)를 맡는다.

김창원 타파스 대표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오리지널 콘텐츠 IP를 가진 대형 기업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힘을 합치게 돼서 기쁘다"며 "앞으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웹툰 IP들이 모두 타파스 플랫폼을 통해 선보여질 예정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타파스는 기존 직원들과 현지 작가 커뮤니티와 함께 이뤄왔던 미션을 더욱 크고 의미 있는 스케일로 확장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승윤 래디쉬 대표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북미 웹소설 시장에서 더욱 경쟁력을 갖추고자 혁신적인 방법으로 스토리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선도해온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았다"며 "래디쉬가 자체 제작해온 오리지널 IP들이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전 분야에 걸쳐 밸류 체인을 가진 카카오엔테인먼트와의 협업으로 더욱 큰 가능성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한국을 대표하는 슈퍼 IP들을 공급받아 북미 스토리 시장에서의 더욱 다양한 스펙트럼의 스토리들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美 콘텐츠 공룡 품었다… "이달 초 '왓패드' 인수 절차 완료"



네이버도 같은날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에 대한 인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6억달러(약 6719억원)이다.

왓패드 인수로 글로벌 1위 웹툰 플랫폼과 웹소설 플랫폼을 모두 갖추게 된 네이버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이용자를 확보한 스토리텔링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네이버웹툰와 왓패드의 월간 순 사용자 수는 각각 7200만명, 9400만명으로 압도적인 수치를 자랑한다.

양사는 약 10억개 이상의 원천 콘텐츠를 기반으로 IP 비즈니스에서도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특히 네이버웹툰의 검증된 IP 비즈니스 노하우와 수익화 모델을 기반으로 왓패드의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고도화가 진행된다. 이미 네이버는 국내외에서 검증받은 유료보기 서비스를 2019년 왓패드에도 적용해 창작자들의 수익 다각화에 기여한 바 있다.

아울러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는 다양한 혁신 기술 발전도 협력한다. 네이버웹툰은 '자동 채색 및 펜선 따기' 기술로 창작자들의 작업 효율을 높이며 창작의 허들을 낮췄고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웹툰의 불법 복제와 유통을 방지하는 ‘툰레이더’로 저작권 보호에 힘써왔다. 왓패드 역시 머신 러닝 기술 ‘스토리 DNA(Story DNA)’를 활용한 작품 추천을 적극 활용해 슈퍼 IP 발굴에 노력하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CEO는 “왓패드는 훌륭한 이야기에 대한 열정을 공유하는 사람들로 이루어진 긍정적인 글로벌 커뮤니티로 새롭고 독특한 스토리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서 웹툰과 왓패드 간의 시너지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네이버는 웹툰, 왓패드처럼 Gen Z가 열광하는 스토리텔링 플랫폼을 기반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중요한 플레이어로 성장해갈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CEO는 “왓패드와 네이버웹툰의 결합은 명실상부한 글로벌 스토리텔링 콘텐츠 기업의 탄생이라고 볼 수 있다“며 "앞으로 왓패드의 무궁무진한 스토리가 네이버웹툰의 정교한 기술, 다양게 검증된 유료 모델과 만나서 전세계 사용자들, 그리고 창작자들에게 최고의 경험과 영감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알렌 라우 CEO는 “왓패드는 스토리로 전세계를 연결하고 즐겁게 하려는 비전을 토대로 만들어졌는데 네이버에 합류해서 글로벌 커뮤니티로의 성장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며 “우리는 더 빠르게 성장하고 혁신을 계속해서 창작자들이 전세계 엔터테인먼트 산업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