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인이 양모가 쓴 '옥중편지'...친딸 영어교육 걱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 학대 끝에 숨진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 양부모의 선고일이 14일로 예정된 가운데, 양모 장모씨가 양부 안모씨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옥중 편지가 공개됐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제이TVc는 장씨가 옥중에서 남편에게 보냈다는 편지를 공개했다. 이 편지는 5쪽 분량으로, 해당 유튜버는 편지 습득 경위에 대해선 자세한 설명을 하진 않았다.

"사랑하는 우리 남편"으로 시작하는 편지에는 "실외 운동 불가능한 구치소도 많은데 흙을 밟고 하늘을 바라보며 비 맞을 수 있는 것도 정말 감사하다" 등 구치소 일상이 적혀 있다.

친딸의 영어 교육을 당부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영어책 살 때도 한글책과 똑같은 수준으로 읽어주면 된다"며 "영상이나 책을 한국어로만 보여주는 것보다 꾸준히 영어로 보고 들려주는 게 좋을 거 같다"고 했다.

영어 공부를 당부한 배경과 관련, "진짜 이민을 가게 될지는 아직 모르지만 가게 되면 그때 생각하는 게 나으려나?" 등 이민을 암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곧 있을 재판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탄원서가 많이 들어갔다던데 감사하다. 판결에 큰 영향이 미치길 기도한다"면서 "내일 마지막 반성문 제출한다. 기도하면서 잘 쓰겠다"는 내용이 있었다.

이들 부부에 대한 1심 선고는 오는 14일 나온다. 경찰은 앞선 결심 공판에서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양모 장씨에게는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양부 안씨에겐 징역 7년6개월을 구형했다.

© 뉴스1 정수영 기자
© 뉴스1 정수영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