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尹 기다리지 않아…요청은 그의 몫"

"국민의힘, 과거 정치와 인연 없는 사람을 뽑는 게 현명한 선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News1 성동훈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연대에 대해 "무엇 떄문에 그의 요청을 기다리나. 본인(윤 전 총장)이 판단할 몫"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보도된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찾아와서 부탁하면 내가 판단해 보고 결심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에서) 내 도움 받은 사람들이 잘 됐으면 나도 즐거울 텐데, 다들 결과가 좋지 않으니 내 부담감만 커진다. 그래서 이제 그런 짓 다시는 안 하려고 한다"며 내년 대선에서 '킹메이커' 역할에 대해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의 차기 당대표에 선출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은) 과거 정치와 인연이 없는 사람을 대표로 뽑는 게 가장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이 사퇴하면서 국민의힘이 '도로 한국당'이라는 비판을 받는 데 대해서는 "지금이라도 정신 차려서 전당대회를 제대로 치르면 된다. 과거 회귀 전당대회가 되면 작년 1년의 노력이 다 허사가 되어버린다"고 했다.

그는 "정당 대표가 과거처럼 정치 경험이 많아야 할 필요는 없다"며 김웅 의원 등 초선 의원들의 당권 도전에 대해서도 힘을 실었다.

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같이 정치를 했던 분들이 또 당을 움직인다고 하면 국민이 '변화를 위해 애쓰는구나'라고 평가하겠나"라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내년 대선에 대해서는 "정권교체 가능성이 70% 정도다. 새 정권이 출범하면 개헌 문제는 필연적으로 제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