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박재정, 母 찾아나선 서우승 "보고 싶어서" 고백에 울컥(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1TV '속아도 꿈결' 캡처 © 뉴스1
KBS 1TV '속아도 꿈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속아도 꿈결' 박재정이 울컥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 최지완(박재정 분) 아들 최이재(서우승 분)는 오랫동안 만나지 못한 엄마를 찾아나섰다. 민솔(이고은 분)과 함께 나섰고, 아빠는 전혀 이 사실을 알지 못했다.

최지완은 이재, 솔이가 없어졌다는 소식에 놀랐다. 이 가운데 민솔은 "이러다 길 잃어버리면 큰일난다. 빨리 내 휴대전화 줘라. 다 걱정하실 거 아니냐"라고 했다. 그럼에도 최이재는 "안돼. 나 엄마 만날 거야, 같이 살 거란 말이야"라고 강하게 나왔다. 그가 울먹이자 민솔은 "알았어, 울지 마. 그럼 빨리 찾자"라며 어쩔 수 없이 달랬다.

하지만 엄마가 살고 있을 거라 생각했던 아파트에는 다른 사람이 살고 있었다. 집주인이 바뀐 사실에 최이재는 눈물을 흘렸다. 이때 아빠가 나타나자 최이재는 뒷걸음질을 쳤다.

최지완은 "아빠 보고 왜 도망가냐"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여기를 도대체 왜 와. 어떻게 하라고. 아빠도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도대체 뭘 더 어떻게 하라고, 대체 어떻게 해야 하는데! 나쁜 사람 만났으면 어쩌려고! 너 왜 이래!"라며 호통쳤다.

이에 최이재는 "엄마가 보고 싶었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아빠는 내가 엄마 만나는 거, 전화하는 거 싫어하지 않냐. 엄마가 데리러 온다고 했는데 엄마는 안 오고"라며 눈물을 흘리자 최지완도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금민아(김인이 분)는 갑자기 복통을 호소, 식구들을 걱정시켰다. 하지만 모두 거짓이었다. 남자친구 임헌(조한결 분)과 재회하기 위한 작전이었던 것. 전혀 눈치 못 채고 있었던 금상백(류진 분)은 분노했고, 임헌을 꼭 잡아 가만히 두지 않겠다며 이를 악물었다.

이날 금민아는 갑자기 복통을 호소, 식구들을 걱정시켰다. 하지만 모두 거짓이었다. 남자친구 임헌과 재회하기 위한 작전이었던 것. 전혀 눈치 못 채고 있었던 금상백은 분노했고, 임헌을 꼭 잡아 가만히 두지 않겠다며 이를 악물었다.

금상백은 경찰서를 찾아가 딸이 실종됐다고 소리쳤다. 하지만 성인이고 자의로 택시를 탔기 때문에 실종 신고가 안된다는 답만 돌아왔다. 금상백은 "다 찾아봤는데 없다. 그러면 가출 신고라도 좀 해 달라"라며 애원했다. "금민아 너 대체 어쩌려고 이러냐"라면서 걱정하기도 했다.

방송 말미에는 금민아의 엄마 인영혜(박탐희 분)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금상백은 "여보!"라고 소리치며 놀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